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원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원주 지역축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원주 감영제
    강원감영지가 있는 원주시에서 행해지는 제의로 치악산의 동악단에서 지내던 산신제에서 유래하였다. 현재는 원주시의 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다. 원주감영감영제는 본래 원주와 인접한 고을의 수령들이 함께 제의를 지냈다. 그들은 나라가 평안해지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동악단을 찾아 제의를 지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현재는 제의적 속성이 포함된 축제적 성격이 강하다. 행사를 강원감영문화제위원회에서 주관하는 것도 그런 맥락과 맞닿아 있다. 감영제는 현재 치악산 동악단에서 동악제를 지낸다. 국태민안과 강원도를 비롯한 원주시의 발전과 무사안녕을 기원한다. 제의는 유교식 성격이 강한데, 초헌관은 원주시장이 맡는다. 제의를 시작으로 진행되는 원주감영문화제는 다양한 제의 이외에도 참가하는 관람객들을 위한 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수문교대식을 비롯해 전통무예, 활쏘기 등의 시범이 펼쳐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원주의병장 이춘영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전원형 박물관, 뮤지엄 산
    전세계적인 트렌드를 이끄는 건축가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뮤지엄 산은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꼭대기에 자리잡고 있다. 웰컴센터, 플라워가든, 워터가든, 본관, 명상관, 스톤가든, 제임스터렐관으로 이어지는 700m가 오밀조밀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강원도의 아름다운 산세와 어우러져 더없는 힐링을 경험하게 한다. 도시의 복잡함을 잠시 잊고 휴식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방문한다. 휴식과 관련된 다양한 명상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사실적이고 토속적인 모습의 원주 철조아미타불좌상
    강원도 원주시 우산동 일대 들판에 방치되어있다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긴 철조 아미타여래좌상은 표정과 법의(法衣)의 표현 양식을 볼 때 강원도 원주 지역에서 출토된 다른 불상들보다 조금 늦은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불상(佛像)은 나발(螺髮)의 머리에 사실적(事實的)이고 토속적(土俗的)인 얼굴 모습을 하고 있으며, 수인은 아미타구품정인(阿彌陀九品定印)인 가운데 상품상생인(上品上生印)을 맺고 있다. 법의(法衣)는 통견식(通肩式)으로 좌우대칭(左右對稱)의 넓은 띠 주름 형태를 이루며 매듭 형식으로 표현된 속옷 등은 고려 시대 지방 불상의 새로운 표현 양식을 이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얼큰하게 끓여내는 추어탕의 맛, 원주복추어탕
    강원도 원주시 개운동에 있는 원주복추어탕은 원주시에서 최초로 원주식 추어탕을 만들어 판매한 식당이다. 경상북도 포항에서 시집온 이복순 씨가 1965년 이전에 원주고등학교 앞에 장사를 시작한 이래 초기 주요 고객이었던 군인과 공무원들의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졌다. 이후 원주 관내에 40여 개소의 추어탕집이 생기면서 원주시 추어탕은 원주시의 향토 음식으로 정착하였다. 고추장 양념으로 낸 얼큰한 국물이 특징이며 미꾸라지를 통째로 넣는 ‘통추어탕’과 뼈째 갈아 넣는 ‘갈추어탕’의 두 가지 메뉴를 제공한다. 현재는 막내딸이 어머니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면서 2대째 가업을 계승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원주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강원도에서 아기 재울 때 부르는 「자장자장 소리」
    「자장자장」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자장가이다. “자라자라”하는 명령어조가 아니라 “자자자자”하는 말에 받침 ‘ㅇ’이 주는 어감이 부드러워 아이가 금세 잠들도록 한다. 노랫말에는 아기가 잘 먹고, 잘 자기를 바라는 마음, 금은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라는 마음, 제몫을 다하는 성인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두루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원주시 부론면에서 떡갈나무 햇순을 꺾으며 부르는 「갈 꺾는 소리」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단강리는 산지가 많은 편이다. 5월~6월 사이 밭에 거름으로 쓰기 위해 산의 떡갈나무, 상수리나무 등의 잎을 꺾으러 다녔다. 이를 갈 꺾는다고 한다. 「갈 꺾는 소리」는 노래하는 사람이 곡조도 마음대로 하고, 사설도 마음대로 붙이지만 원주에서는 대체로 아라리를 많이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원주 흥업면 매지리에서 두벌 논을 맬 때 부르는 단호리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은 기름진 평야가 발달한 농업의 중심지이다. 「단호리」는 농산노동요 중 논농사요이다. 「단호리」는 논을 맬 때 부르는 소리로 강원도 지역 중 원주, 횡성에 우세하게 나타난다. 원주시 흥업면에서는 모를 심고 나서 20일 후에 초벌(아이) 김을 매고 다시 15일 후에 두벌(이듬) 김을 맨다. 「단호리」는 두벌(이듬) 김을 맬 때 부르는 소리로 노랫말에 ‘어하훨씬 단허리’, ‘어하얼사 단호리’ 등 ‘단호리’가 핵심적으로 들어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얼큰하게 끓여내는 추어탕의 맛, 원주복추어탕
    강원도 원주시 개운동에 있는 원주복추어탕은 원주시에서 최초로 원주식 추어탕을 만들어 판매한 식당이다. 경상북도 포항에서 시집온 이복순 씨가 1965년 이전에 원주고등학교 앞에 장사를 시작한 이래 초기 주요 고객이었던 군인과 공무원들의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졌다. 이후 원주 관내에 40여 개소의 추어탕집이 생기면서 원주시 추어탕은 원주시의 향토 음식으로 정착하였다. 고추장 양념으로 낸 얼큰한 국물이 특징이며 미꾸라지를 통째로 넣는 ‘통추어탕’과 뼈째 갈아 넣는 ‘갈추어탕’의 두 가지 메뉴를 제공한다. 현재는 막내딸이 어머니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면서 2대째 가업을 계승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군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무쇠솥 치킨, 원주 쌍동통닭
    강원도 원주시 태장동에 있는 쌍동통닭은 원주시에서 최초로 닭을 기름에 튀겨서 판매한 식당이다. 1971년에 개업하여 50여 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현재는 창업주의 쌍둥이 아들이 가업을 계승하고 있다. 가게가 위치한 태장동과 일대는 제1야전군사령부, 미군 캠프 롱(Long), 육군 제1하사관학교와 국군원주병원 등 주요 군사시설이 있던 곳이어서 쌍동통닭은 군인, 군인 가족과 지역주민에 이르기까지 즐겨 찾는 음식으로 사랑받았다. 쌍동통닭은 2000년대 이후 대다수의 군부대가 다른 지역으로 이전한 현재까지도 이 지역에서 복무했던 군인들과 예비역들이 잊지 못할 입맛과 추억을 찾는 명소로 건재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반세기의 역사와 맛을 지닌 강원도의 짬뽕 명가, 원주 짬뽕타운
    짬뽕타운은 1967년 창업주 김달성 씨가 원주시에 식당을 연 이래 50년이 넘는 세월을 짬뽕 한 가지에 전념한 노력의 결정체이자 원주의 토종 짬뽕 전문점이다. 처음에 문을 연 식당부터 이곳저곳 가게를 옮겨 다니느라 상호도 여러 번 바뀌었지만, 원주시를 한 번도 벗어나지 않았고 짬뽕의 맛만큼은 변함없이 지켜왔다. 현재는 창업주의 딸 김윤주 씨 부부가 가업을 계승하여 최초의 상호였던 ‘푸얼담’(푸짐하고 얼큰하고 담백하게)의 부친의 운영철학을 한결같이 지켜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삼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원주 및 충청일대에서 활약을 펼친 한말의병장 민긍호
    민긍호(閔肯鎬, 1865~1908)는 1907년 원주에서 의거를 하여 강원도와 충청도와 경기도 일대에서 활동하였다. 100여 차례의 전투를 벌였으며 1908년 2월 29일 일본군과 강림에서 격전을 벌이다 사살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원주의 한말의병장 윤기영
    윤기영(尹起榮, 1856~1907)은 원주 호저면 무장리 출신으로 무과에 급제하여 관리로 있다가 동학에도 가담했다. 단발령 이후 원주 이강년 의진에서 중군장을 맡아 의병활동을 하였다. 1907년 강릉 연곡역에서 적의 기습을 받아 부상을 당했는데 적이 체포하려 하자 자결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원주출신 한말의병장 이은찬
    이은찬(李殷瓚, 1878~1909)은 1907년 원주에서 창의하여 이인영을 13도창의대장으로 삼아 서울공략을 준비하다가 실패하고 게릴라전으로 대항하며 전국을 떠돌다가 1909년 3월에 서울 용산역에서 잡혀 교수형에 처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원주 영월 통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단종이 유배가고 보부상이 거닐던 싸리재 옛길
    원주시 신림면의 싸리재 옛길은 강원도 영월의 청령포로 유배 가던 어린 단종이 넘어갔던 고개이며, 보부상들이 물건을 싸서 등에 지고 다니던 괴나리봇짐을 짊어지고 넘나들던 애환이 서린 길이다. 삼국시대부터 원주와 영월을 연결하던 주요한 통로 역할을 하며 두 지방의 물자 교류에도 많은 역할을 했다. 일제강점기 신작로가 개통되었으며, 지금은 고개 아래로 신림터널이 개통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한말 강릉의병을 기리는 강릉의병항쟁기념탑
    강릉의병항쟁기념탑은 한말 을미, 정미의병 당시 치열했던 항일 투쟁사 속의 구국정신과 그분들의 혼을 기리고 후세에 선열들의 얼을 계승하고자 2010년 강릉항일기념공원을 조성하여 건립하였다. 강릉의병은 을미의병 시기에는 민용호 의병장의 관동구군도창의소를 중심으로 항쟁을 펼쳤고, 정미의병 시기에는 원주진위대의 장교였던 민긍호 의병장의 의병부대에 참여하여 항전을 이어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일제에 의하여 대한제국 군대가 강제로 해산된 군대해산
    일제는 1907년 7월 19일 고종을 강제로 퇴위시키고, 24일 정미7조약을 체결하여 국권을 강탈한 후 31일 자주국방의 근원인 군부를 폐지하고 군대마저 해산시켰다. 일제는 순종에게 대한제국 군대의 해산에 대한 황제의 조칙을 반포하게 하여 친일파 이완용과 군부대신 이병무를 내세워 ‘군사제도를 쇄신하여 강력한 군대를 양성’하기 위한다는 명목으로 한국군을 해산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원주시

    동악제를 계승한 강원도 원주시 치악산제
    강원도 원주시에서 매년 10월 동악단에서 여는 종합축제를 치악산제라고 한다. 치악산은 조선시대 때 명산의 하나로 여겨져 소사를 지냈던 곳이다. 치악산제는 조선초 치악산에 동악단을 쌓은 후 조정에서 원주 부근의 7개 고을에 봄, 가을에 향과 함께 축문을 보내왔다. 그러면 7개 고을의 수령들이 모두 모여서 산신제를 지냈던 것이 동악제의 기원인데, 조선말에 중단되었다. 이후 1981년 원주치악제위원회에서 원주치악제로 다시 계승되었다. 2005년부터는 강원감영제로 제의명이 변경되어 매년 10월에 지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원주 신우이씨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7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