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풍수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풍수설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서구

    용두 헐어 역적이 된 구선복
    「용두 헐어 역적이 된 구선복」에서 구선복은 장차 왕위에 오를 수 있다는 풍수지리에 능한 대사의 말을 믿고 용두 혈을 헐어버렸다가 역적이 되었다고 한다. 이 설화는 풍수설을 모티프로 한 이야기로, 신화로서의 본분을 망각한 구선복의 행동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본 것이다. 이와 같이 풍수설을 통해 인간의 흥망성쇠를 이야기하는 설화는 전국적인 분포양상을 보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순천시

    대명당 잡은 가짜 풍수
    옛날에 두 형제가 살았다. 형은 지관노릇을 했다. 동생이 형에게 풍수를 배우고자 했으나 형은 동생에게 땅의 이치를 알아야 지관노릇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동생은 우연찮게 부잣집에서 명풍수 대접을 받는다. 몇 달을 머물던 어느 날, 동생은 도망갈 심산으로 산 구경을 가자고 한다. 산에 도착한 동생은 도망갈 곳을 물색하고, 날이 어둑해지자 도망치다가 미끄러져 넘어진다. 그런데 그곳이 천하의 명당이었던 것이다. 동생은 형과 함께 부잣집의 장례를 치러주고 부자가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스님의 예언대로 철마가 지나간 정선 조동리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鳥洞里)에 얽힌 지명유래이다. 함백탄광이 있던 이 지역에는 원래 경주 이씨들이 터를 잡고 살았다. 마을을 둘러싼 산의 형국이 봉황새가 둥지에서 알을 품고 있는 형국인 봉소포란(鳳巢抱卵)형이어서 사람이 살기 더없이 좋은 마을이었지만, 어느 날 스님이 지나가면서 앞 연못이 마르고 뒤로는 철마가 지나갈 것이라 예언했다. 백여년 후 함백탄광이 생기면서 스님의 예언은 적중했고, 마을은 해체되고 말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예천군

    누워 있는 미녀 지형에 화장을 더한다는 예천 익장
    세조 2년 진주목사였던 정사(鄭賜)가 임지에서 사망했다. 아들들은 박 풍수를 앞세워 좋은 묘자리를 찾아 나섰다. 정사의 유해를 배에 싣고 낙동강을 거슬러 오르다 명당을 발견했다. 그러나 그 곳엔 이미 안동 권 씨 집안에서 묘를 쓰는 중이었다. 권 씨 일가가 묘자리에서 물이 나와 더 이상 묘를 쓰기 어렵다며 가버리자, 박 풍수는 묘자리로부터 오 리 씩 떨어진 곳에 우물을 세 개 파고 구덩이에 왕겨와 대나무 젓가락 세 개를 넣으라고 했다. 그러자 신기하게 구덩이의 물이 빠져 묘를 쓸 수 있었다고 한다. 묘가 있는 산등성이가 미녀가 누워 있는 형상이라 화장을 더한다는 뜻의 익장(益粧)으로 부르다가 너무 직설적이라 하여 익장(益庄)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계룡시

    묏자리에서 나온 학이 날아와 앉은 하기들
     옛날 계룡시 광석리에는 이씨 어른이 살고 있었는데, 죽음을 앞두고 자손들을 불러놓고 자신의 묏자리는 그 누구의 말을 듣지 말고 도사가 정해준 곳으로 하라고 했다. 자손들은 그 묏자리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아버님의 뜻에 따라 이씨 어른이 돌아가시자 그 묏자리를 썼다. 그런데 광중에 돌이 있어 큰 아들이 걷어내도록 지시했고, 돌을 들자 학 한마리가 나와, 근처의 들에 앉았다. 이를 본 큰아들은 자신의 어리석음을 탓했다. 이후 마을사람들은 학이 날아와 앉은 들이라 하여 ‘하기들’이라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김천전통마을 이야기

    출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전통마을 이야기
    경북 김천지역의 5대 반촌(班村: 조선 시대 양반들이 주를 이루는 마을)과 15개 읍면을 대상으로, 마을의 유래, 역사, 전설, 풍수지리, 문화재 등을 조사하여 수록한 책자이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군위군

    꿩의 보은으로 잡은 퇴계 자손의 묘터
    퇴계의 자손 중에서 매를 갖고 꿩 사냥을 하는 사람이 있었다. 하루는 꿩 사냥을 하는데, 퇴로가 막힌 꿩이 어느 집으로 도망친다. 그 집 처녀가 꿩을 치마폭에 감춰 살려주는 모습을 본 퇴계 자손이 그녀와 결혼하고, 삼형제를 둔다. 퇴계 자손이 죽자 꿩이 나타나 묏자리를 잡아준다. 묘를 쓰고 난 이후 자식들이 모두 관직에 나간다. 아들들은 사람을 사서 꿩을 잡지 못하게 산을 지키고, 어머니가 죽은 후에도 꿩이 나타나 묏자리를 잡아준다. 꿩을 살려준 덕분에 퇴계 자손 중 이 집안이 제일 잘되었다는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예산군

    산신령과 묘자리
    옛날이 늙은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총각이 아버지가 돌아가시면 좋은 곳에 모시기 위해 산에 가서 백일기도를 드렸다. 백 일째 되는 날, 산신령이 나타나서 총각에게 명당을 잡아주면서 ‘백마를 타고 다니는 사람에게는 연락하지 마라.’는 금기를 제시한다. 총각은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장례를 치르고 산신령이 잡아준 묏자리에 하관하려는데, 외삼촌이 나타나 방해한다. 외삼촌의 말에 귀를 기울인 총각은 결국 명당자리를 잃어버리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풍수설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횡성군

    지관의 산소 점지
    여름철 베옷을 입고 쇠갓을 쓰고 뻘건 행장을 치고 제절밑으로 지나가면 지관사는 하관을 하라고 했다. 그러나 뻘건 행장에 쇠갓을 쓰고 지나가는 사람이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해가 너울질 때 쯤 하늘에 구름이 모여들고 천둥가 번개가 치니 가난한 집 부인이 솥뚜껑을 머리에 썼다. 그걸 본 지관사는 부인에게 하관을 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횡성군

    되살이 집, 묘
    어렵게 생활을 이어가던 두 노인이 있었다. 나무를 해서 시장에 내다 팔지만 남는 게 별로 없었다. 연세도 많았던 두 노인은 어느 날 몸이 아파 약을 지으러 가려 했으나 돈이 없었다. 쌀도 없고, 몸도 아팠던 두 노인은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산신령이 나타나 두 노인을 구해줬다. 이후 두 노인은 넉넉히 생활을 할 수 있었고, 그들이 살던 집을 되살이 집, 그들의 묘를 되살이 묘 라고 부르게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