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인 배너

progressive
2024 대한민국지역문화대전

제39회 전국향토문화공모전

향토문화의 체계적인 연구와 활용, 향토사가의 연구의욕을 촉진하고 있습니다.

ㅇ 공모부문: 논문(자료) / 콘텐츠 / 수기 / 지방문화원 연구실적
ㅇ 접수기간: 2024.4.1.(월)-6.27.(목)

자세히보기
progressive
경북 울진문화원

울진의 자연을 담은 '왕피천 봄'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경북 울진군의 불영계곡과 왕피천의 봄 풍경을 담은 영상이다. 왕피천은 계곡이 깊고 경관이 수려할 뿐 아니라, 일부 구간은 차량의 접근이 불가능하여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기에 생태·경관 보전 지역으로 지정되었다.

자세히보기
progressive
충북 청주문화원

중고제 판소리 원류를 찾아서

중고제는 동편제, 서편제와 더불어 판소리의 여러 유파 가운데 하나로 주로 충청도와 경기도에서 성행하였다. 중고제 소리 보존에 기여하기 위해 악보화 작업을 진행하고, 중고제 소리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지역의 소리꾼들을 중심으로 녹음했다.

자세히보기
progressive
강원 평창문화원

화전민에서 올림픽까지 평창의 자연밥상

동게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룬 먹거리 비법과 자연밥상을 책임 진 명인 5인의 이야기를 소개한 콘텐츠다. 먹을 것이 풍족하지 않던 시절 먹던 '언감자송편', '메밀국죽', '칡기정'에서부터 동계 올림픽동안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황태버거', '솔잎고등어구이'까지의 레시피를 담았다.

자세히보기
progressive
서울 강남문화원

한강유역을 지켰던 강남 삼성동토성

백제의 역사가 숨 쉬고 있는 삼성동 토성은 한성백제의 수도였던 풍납, 몽촌토성을 지키는 한강의 요충지로 현재의 봉은사와 경기고등학교~삼성 배수지 일대의 구릉에 자리잡고 있다. 70년대 이후 사라지고 있는 토성의 역사적 성격과 의의를 다각도로 조명한 콘텐츠이다.

자세히보기
progressive
경기 김포문화원

물이 차길 기다리며, 김포의 역사

1900년도 초부터 6.25 전쟁 발발 전까지 많은 김포시 지역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김포의 포구와 나루, 이곳에서 실제 거주 또는 경제활동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구술콘텐츠이다. 그들을 통해 김포의 다양한 포구와 나루에서 펼쳐진 이야기들을 살펴보자.

자세히보기
progressive
강원 동해문화원

묵호항 번영과 쇠락 그 후 이야기

묵호항과 주변은 1937년 일본이 수탈 목적으로 개발한 이후 해방 후 다양한 변화를 겪다가 2010년 동해문화원의 논골담길 사업 등으로 새롭게 조명받았다. 논골담길의 중심에서 변화하는 묵호항과 지역 산업, 관련 사람들의 삶의 현장 모습을 알아보자.

자세히보기
progressive
경북 영주문화원

실향민, 영주에 정착하다

영주 풍기에서 생산되는 인견은 북한에서 섬유공장을 운영하던 사람들이 6.25 전쟁으로 피난 내려오면서 시작되었다. 풍기를 대표하는 전통산업이 된 풍기인견을 지역 특산물로 널리 알리고자 하는 풍기읍 주민들의 이야기를 알아보자.

자세히보기
progressive
대전 대덕문화원

대전산업단지에 그들이 있다

대전산업단지는 대전 산업경제 발전의 중심지로서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대전산업단지와 주변에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구술콘텐츠이다. 그들의 목소리를 통해 대전산업단지의 변화를 알아보자.

자세히보기
  • 문화행사
  • 이달의 콘텐츠
  • 추천콘텐츠
  • 최신콘텐츠

한눈에 보는 관심지역 콘텐츠

서울특별시

이달의 큐레이션

새해 첫 보름, 정월대보름
파일27 새해 첫 보름, 정월대보름 설이 지나고 첫 보름달이 뜨는 날이자 전통 명절인 정월대보름!
과거 농경사회였던 우리나라는 달의 움직임과 모양에 큰 의미를 두었는데요~
그렇기에 새해 첫 보름달이 뜨는 정월대보름에는 건강과 평안을 기원하며 다양한 풍습을 즐겼답니다~

2024년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지역N문화와 함께 과거에 어떤 풍습을 즐겼는지 알아볼까요?
달이 휘영청 뜨는 정월대보름에는 약밥 또는 오곡밥과 9가지의 나물 반찬을 먹었는데요.
오곡밥은 풍년을 기원하며 먹었기에 농사 밥, 보름 밥이라고도 불렀답니다.

나물의 경우에는 가지, 버섯, 고사리 등을 여름에 말려두었다가 무쳐 먹으면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하네요!
든든하게 속을 채운 다음에는 더위 팔기, 부럼 깨기, 쥐불놀이 등을 하며 하루를 보내었습니다.
더위 팔기는 가족 또는 친구들에게 "내 더위 사가라"라고 말하는 놀이로
여름 더위를 걱정하며 빠르게 더위를 팔고자 했었답니다.

부럼 깨기는 땅콩, 밤, 호두 등 딱딱한 껍질을 가진 견과류를 깨서 먹으면
1년 동안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해서 생긴 풍습으로 정월대보름 날 아침이면
껍질을 깨는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지역마다 풍습을 즐기는 모습은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은 모두 똑같았을 정월대보름!
정월대보름 날 조상님들이 행했던 풍습을 따라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땅에서 나는 고기, 버섯 한입만~
파일13 땅에서 나는 고기, 버섯 한입만~ 버섯은 땅에서 나는 고기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 입 먹는 순간 그 맛과 향이 입안 가득히 퍼져 기분 좋은 식사시간을 선사해 줍니다. 오늘은 이 버섯에 대해 지역N문화와 함께 알아볼까요? 먼저, 표고버섯은 활엽수의 마른나무에서 자라거나 인공재배를 통해서 자라는 버섯입니다. 재배가 쉽기 때문에 다양한 요리의 식재료로 쓰이지요. 제주도의 초기죽도 표고버섯을 주재료로 한 음식 중 하나입니다. 한라산의 청정 표고버섯으로 끓인 초기죽은 조선 중기 기록에도 나와있어 비교적 오래된 전통 음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송이버섯은 소나무와 공생하는 버섯인데, 버섯의 왕이라고 불리울만큼 향기와 식감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생육조건이 매우 까다로워 채취가 어렵고 희소가치가 높아 대부분 시가로 판매된다고 합니다. 송이버섯은 양양과 봉화가 유명한데요. 유명한만큼 송이버섯 축제도 열린다고 하니 기회가 되면 찾아가 보는 것도 좋겠죠? 이처럼 버섯은 그만의 독특한 향과 식감, 그리고 영양 가득한 성분으로 우리에게 맛과 건강을 선사합니다. 따끈한 국물요리부터 구이까지,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는 버섯! 추운 겨울을 맞이하여 오늘은 건강한 버섯 요리 어떠실까요?

지역문화 정보

틀린그림찾기

바로가기 >

월페이퍼

바로가기 >

웹진이곳

바로가기 >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