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보양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여름철 보양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경인철도 노동자 보양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여름 보양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겨울철_보양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나주시

    나주읍장 국밥을 잇는 나주곰탕

    곰탕은 설렁탕과 함께 우리나라 음식 중 국물 요리를 대표한다. 특히 나주곰탕은 다른 지역의 곰탕과 다르게 국물이 맑은 것이 특징이다. 나주시는 영산강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조선시대까지 호남의 도읍지가 있던 중심 도시였다. 나주 오일장을 중심으로 국밥이 탄생하게 되고, 곰탕집으로 이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조선왕실의 약선음식이었던 전약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강서구

    조선왕실의 약선음식이었던 전약

    전약은 고려시대부터 만들기 시작하였는데 아교나 우무에 한약재와 꿀을 넣고 끓여 굳힌 음식이다. 동지의 절식으로 궁궐에서 나누어 주었는데 조선후기에는 민간에서도 많이 만들었다. 조선중기 전약은 비싼 한약재를 넣었지만 후기에 이르면 비싼 한약재의 수입이 어려워져 싼 한약재로 대체되었다. 넣는 재료가 싸지면서 민간에서도 전약을 많이 만든 것이다. 전약은 일제강점기 신문에도 제조법이 나오지만 오늘날은 잘 만들지 않게 되었다. 신문명의 상징인 과자와 사탕이 약효는 적고 사탕이나 과자보다 맛이 없는 전약의 자리를 대체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홍성군

    무엿에는 정말 무가 들어갑니다. 무엿

    무엿은 말 그대로 엿을 만들 때 무를 채 썰어 넣고 고아 만든 충청도 지역의 향토 음식이다. 무 엿은 딱딱한 갱엿이 아니고 조청처럼 묽어 숟가락으로 떠먹는 엿이다. 무의 맛과 향이 감돌고 호흡기 질환에 효과가 좋아, 과거에는 겨울이 오기 전에 만들어 상비약으로 활용하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탱글 보양식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