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서천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한말 서천의병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한말 서천의 의병 황재현
    황재현(黃載顯, 1848~1903)은 조선말기 무인으로 선전관을 지냈다. 1881년 김홍집 내각이 조선책략을 들여온 것이 발단이 되어 척사상소를 올릴 때 충청도 대표로 홍시중과 함께 척사소를 올렸다. 이 척사소 때문에 유배를 갔다가 풀려나 1894년 동학농민군을 진압하고, 1895년 홍주의병과 유인석 의진에 참여하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한 잔 마시면 움직일 수 없어! 한산 소곡주
    소곡주는 충청남도 서천군 한산면에서 생산되는전통주로 1,500여 년의 전통을 간직하고 있다. 뛰어난 맛과 향으로 한번 맛을 보면 자리에서 일어날 줄 모르고 마신하고 하여  '앉은뱅이 술'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하였다.  1979년 7월 3일 충청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며느리 친정 간 사이 문 걸어 닫고 구워 먹었다는 생선, 서천 전어구이
    전어구이는 현재 전국 어디서나 맛 볼 수 있는 생선구이 음식이지만, 성질이 급하여 바로 죽는 까닭에 예전에는 산지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소금에 절인 전어가 유통되었다. 서천 전어구이는 충청남도 서해안 바다에서 잡은 싱싱한 전어를 바로 손질하여 석쇠에 얹고 소금을 뿌려가며 구운 충청남도 서천군의 향토음식이다. 예로부터 충청남도 서천군 서면 홍원항은 서해안 전어의 산지로서, 경상남도 사천시, 전라남도 광양시와 더불어 우리나라 전어 잡이의 대표적인 중심지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서천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충남 서천의 볏단 나르며 부르는 어웨기소리
    충청남도 서천군에서는 「볏단나르는소리」로 어웨기소리를 불렀다. 「볏단나르는소리」는 볏단을 말리기 위해 논두렁으로 메고 가면서 불렀던 소리로 충남 지역에서는 「벼쳐내는소리」라고도 한다. 어웨기소리는 현재까지 충남 일부 지역에서만 확인이 된 노래이다. 4마디짜리 전언가사에, '허 허 허어허 허야 어 허어이 허 어' 또는 이와 비슷한 소리로 디딤가사를 붙인다. 가창방식은 선후창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일제 수탈과 한국 공업화의 산증인 - 서천 구 장항미곡창고
    충청남도 서천군 장항은 충청도와 경기도 일부의 미곡 반출과 자원 수탈 목적으로 갈대숲을 메워 조성된 근대 도시다. 1920년대에 간척이 시작되었고, 1931년 장항선 완공, 1932년 국내 최초로 부잔교를 갖춘 장항항 완공, 1935년 장항제련소 준공이 이어지면서 장항은 조그마한 마을에서 읍으로 급성장했다. 구 장항미곡창고는 쌀이 화물선에 실리기 전에 보관할 목적으로 1930년대 중반 건립되었다. 장항읍은 금과 구리 등 비철금속 제련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산업기지이자 산업 항구로도 중요해졌다. 장항제련소의 굴뚝은 식민지 근대 공업과 해방 후 1980년대까지 한국 공업의 상징이었다. 하지만 미곡항으로서의 기능은 일찌감치 사라졌고, 장항제련소 또한 1989년 문을 닫았다. 서천군은 2010년 한동안 방치된 구 장항미곡창고를 인수해 리모델링한 후 지금은 ‘서천군 문화예술 창작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 저산팔읍 길쌈놀이
    서천 저산팔읍 길쌈놀이는 세모시로 유명한 한산의 모시 생산 과정을 유희화한 놀이다. 모시는 한산의 중요한 소득원으로써, 이 지역의 여성들은 모시 만드는 일을 숙명으로 여기며 살았다. 지금은 다양한 직물의 보급과 기계화로 쇠퇴했지만, 모시 생산의 전통을 잃지 않고 놀이의 형태로 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우리나라 모시 유통의 본거지 한산장
    한산장은 모시로 유명한 서천군 한산면소재지에서 열리는 정기시장이다. 한산모시는 조선시대 후기에 오면서 유명해졌다. 한산모시를 근간으로 한 유통망 때문에 한산면 시장이 발달하게 되었다. 한산장은 조선시대부터 있었으며, ‘안장’이라고도 불렀다. 부녀자들이 물건을 가지고 와서 파는 작은 시장이라는 의미다. 한산장에는 3대째 이어오는 대장간과 40여 년 동안 문을 연 철물점, 함석집 등의 오래된 상점들이 있어서 옛 추억을 떠오르게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