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우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한국의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한국 샘의 기능과 물의 종교성
    우리나라 사람들은 샘과 물을 생명의 원천으로 인식하였다. 곧 샘의 원형에다가 물이 갖는 인식까지 더해져서 신앙의 단면까지 드러나고 있다. 그 때문에 샘 옆에서는 언제나 정화수를 떠놓고 집안의 안녕을 기원하는 장면과 샘터 옆에 신당을 짓고 굿을 하는 장면을 많이 본다. 또 샘과 소(沼)는 생명의 기원이기 때문에 시조신화가 많이 탄생한다. 경주의 알영정, 평강 채씨, 범일국사, 남평 문씨 등처럼 물과 관련해서 위대한 인물이 탄생하는 전설이 많다. 게다가 용알뜨기, 어부식 등처럼 물과 관련한 우리의 세시풍속이 많이 남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한국의 약수, 전국에서 솟아나는 신비의 영약
    약수는 예로부터 질병을 고쳐주는 영약으로 인식해 왔다. 그래서 사람들은 약수가 발견되면 발견자의 이름을 알리고,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러면서 그 약수만이 갖고 있는 효험을 전설로 남겼다. 약수마다 발견자가 있고, 약수터마다 전설이 깃든 이유이다. 약수의 효험은 세종대왕와 세조대왕도 초정리 약수에 와서 안질과 소갈증을 고쳤다고 했으며, 특히 세조대왕은 오대산의 약수로 피부병을 고쳤다는 전설이 전해져 온다. 약수는 전국에 걸쳐 분포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제주도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서귀포시

    천장에서 떨어지는 사랑의 눈물, 제주 산방굴사 천장석간수
    제주특별시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에 있는 산방굴사에는 한 방울씩 떨어지는 천장샘이 있다. 산방굴사 천장샘이라 일컫는 신비의 샘이다. 산방굴사(山房窟寺)는 스님이 굴속에서 산방을 차려 놓고 도를 닦은 절이라 한다. 그러니 굴속에 있는 절이다. 이곳에는 처녀산방덕이란 전설이 전하고 있다. 여신 산방덕은 농부 고승을 좋아해서 인간세계에 내려와 둘은 결혼해 살았다. 그러나 제주의 한 관리가 미모가 뛰어난 산방덕을 좋아하게 되고, 남편인 고승을 멀리 귀양 보냈다. 산방덕은 커다란 돌로 변했고, 남편을 생각하면서 눈물을 흘렸는데, 눈물이 산방굴사 천장에서 떨어지는 천장샘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그 무엇보다 귀했던 제주의 물, 장수물, 안덕샘, 몰래물
    제주도는 예부터 물이 귀했다. 현무암 지대로 형성되어 물이 고이지 못하고 빠져나가는 지형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물이 귀한 제주도에서 생수를 마실 수 있다면 행운이라 할 수 있다. 샘이 있으면 그곳에 마을이 형성되고, 사람들은 생수며, 빨래며, 목욕을 모두 해결할 수 있어 입소문을 타고 번졌다. 요즘은 그 유명하다는 샘 주변에는 샘물의 이름을 따서 식당이 들어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물 귀한 제주도의 또 다른 풍경이라 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신안의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신안군

    최익현의 혼이 서린 흑산도 유배지의 서당샘
    흑산도 서당샘은 면암 최익현(崔益鉉)이 살던 집에서 흘러나오던 샘이다. 최익현은 1876년(고종13) 1월 22일 화친하자는 제의를 물리치는 척화(斥和) 상소를 올렸다가 가거도로 유배를 당했다. 그는 가거도에 흉년이 들어 잠시 흑산도에 갔다가 흑산도 사람들의 만류로 흑산도에 머무르게 되었다. 흑산도에서 최익현은 작은 초가를 짓고, 일신당이라는 서당을 열어 학생들을 가르쳤다. 이때 최익현이 머물던 초가의 담벼락에서 흘러나오는 물을 사람들은 서당샘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신안군

    섬 속의 천년의 샘, 신안 비금도 고운정
    전남 신안군 비금면 수대리 관청동 뒷산에 오르면 천년의 샘이라 크게 써놓은 곳이 있다. 이곳은 신라말 최치원의 호를 따서 고운정(孤雲井)이라 이름한 곳이다. 최치원이 중국 사신길 또는 유학길에 이 곳으로 지나다가 우물을 판 데서 유래했다. 그러고 보면 정말 천년 이상 존재한 우물이다. 물맛이 워낙 좋아서 “무지허게 좋다.”고 지역 사람들은 말한다. 고운정은 비금도 옆 우이도에도 있으니 우이도도 최치원의 발길이 닿은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신안군

    노랫소리 맑게 하는 장산도의 옛샘, 향음정
    전라남도 신안군 장산면 다수리 대성산 자락에 있는 향음정은 농부들의 배고픔과 갈등을 해결해 주던 우물이다. 오음산, 배미산, 대성산, 비둘기산, 부학산 등의 산이 길게 이어져 있다고 해서 긴 장(長)자에 뫼 산(山)을 써서 장산도라 하였다. 산이 많기에 샘이 좋은 것은 당연하다. 농토가 넓고, 산이 있고, 샘이 있어 이미 고려 때부터 무역상들이 거쳐 가던 유명한 섬이 장산도이다. 또한 들노래를 부르며 힘든 농사를 이어 나갔던 장산도 주민들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우물이 향음정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고성읍성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고성군

    수천년 된 깨끗한 샘물, 경남 고성 읍성 옥골마을 우물 ‘옥천정(玉泉井)’
    고성 읍성 안에 4개의 우물이 있었다. 그중의 하나는 고성읍성의 서남쪽 끝 성벽 가까이에 예전 옥골이라는 마을의 옥천정이라는 샘이다. 옥천정으로 가는 마을 골목길 중간에 새로운 도로가 개통되어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 옥천정은 이름 그대로 물맛이 좋기로 소문이 났었다. 이 우물은 읍성 안에서 주로 옥골이나 남문과 서문 일대에 사는 사람들의 식수나 생활용수로 사용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고성군

    경남 고성읍성 성내리 주민들이 사용했던 우물 ‘창거리샘(倉距里井)’
    고성읍성 안에 4개의 우물이 있었다. 그중의 하나는 지금의 고성천주교회 앞 학우사(學友社)옆에 있는 창거리정(倉距里井)이다. 창고로 가는 거리에 있는 우물이어서 창거리정이라고 불렀다. 이 우물은 4개의 우물 중 겨울에도 잘 마르지 않는 유일한 우물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고성군

    고성독립운동의 생생한 현장, 경남 고성 읍성 우물 ‘어시정(魚市井)’
    고성 읍성 안에 4개의 우물이 있었다. 그중의 하나는 공룡시장(예전에는 공룡시장을 어시장이라 불렀다.) 안에 있는 어시정이다. 어시정은 오래전부터 이 일대에 시장(어시장)이 형성되어 식수와 생활용수를 공급해 왔었다. 특히 어시정에서 1919년 4월 1일 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나 어시정 샘물터가 피로 물들었다는 이야기가 전하는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전라북도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6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하늘마저 감동한 효자의 샘, 고창의 효감천
    효감천은 전라북도 고창군 신림면 외화리 산39번지에 있는 효자의 샘이다. 이 샘은 현재 전라북도 시도기념물 제43호로 지정되어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샘은 경주 분황사 ‘삼룡변어정’과 함께 유일하다. 조선 세종 때 오준(吳浚)이라는 사람이 효성이 지극해서 하늘이 내려준 우물이다. 오준은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에도 시묘살이를 하며 아버지 묘소를 돌봤다. 이에 현감이 우물을 파주고, 효감천이라는 이름을 내렸다. 이후 사림이 창효사를 짓고 제사를 받들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진안군

    마시면 아들을 낳는 마이산 돌샘
    전라북도 진안군 진안읍과 마령면 일대에 우뚝 솟은 신비의 산, 마이산에는 또 하나의 신비한 화암굴 약수가 있다. 마이산은 말 마(馬)자에 귀 이(耳)자를 쓰는 산으로 말의 귀와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암수 한 쌍으로 구성되는데 그 형상도 남녀의 성기를 닮았다. 그리고 금강과 섬진강의 분수계로도 유명하다. 마이산에는 많은 샘들이 있으나 화엄굴 또는 천황문이라 일컫는 암굴에서 흘러내리는 물이 영험하다고 한다. 그 물을 천황문 약수 또는 화암굴 약수라 일컫는다. 수많은 돌탑도 좋은 볼거리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진안군

    힌여름에도 찬바람과 찬물이 나오는 진안의 '풍혈냉천'
    전북 진안군 성수면 좌포리 양화마을에는 바람이 나오는 구멍과 찬 샘이 있어 널리 알려졌다. 조선시대에는 온천과 냉천이 동시에 나와 피부병 환자들이 즐겨 찾았고, 1980년대 초에 이미 한국의 명수로 지정될 정도였다. 일제강점기에는 일제가 이곳 풍혈냉천에 누에씨를 보관했고, 주민들은 김치를 보관하여 이듬해까지 먹을 수 있었다. 여름에는 발을 담가 몇 초를 견디지 못하는 찬물이며, 겨울에는 아무리 추워도 얼지 않는 신비의 물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전라남도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5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대흥사 일지암 초의선사가 사랑한 유천
    유천(乳泉)은 우리말로 풀면 젖샘이다. 어머니의 젖처럼 소중한 샘이란 뜻이다. 일지암(一枝庵)을 짓고, 녹차의 본향을 만든 초의선사가 차를 달이던 샘이 유천이다. 일지암이란 말도 참 의미심장하다. 그는 자신의 시에서 “뱀새는 항상 한 마음으로 살기 때문에 한 나뭇가지에 있어도 늘 편안하다.”고 했다. 『장자』 소요유에서 붕새가 6만 리를 날아 남명으로 가는 모습과는 대조된다. 이 곳에서 초의선사는 녹차를 연구하고, 연구결과를 제다법(製茶法)으로 만들어 <다신전>을 내었다. 그러면서 물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 바로 그 물의 핵심이 유천이라 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강진군

    정약용이 마시던 차맛의 몸체, 다산초당 약수
    다산초당의 약수는 약천(藥泉)이라 한다. 이 물은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했던 정약용이 초당을 짓고 생활하면서 사용했던 우물이다. 이 물은 초당 옆에 있는 백련사의 초의선사와 함께 우리나라 차(茶)문화를 꽃피운 약샘이다. 이 때문에 약천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고, 차를 끓여 마셨던 바위인 다조(茶竈)는 유명하다. 그 물은 2백여 년이 훨씬 지난 지금까지도 샘솟고 있고, 수많은 여행자들의 목마름을 해소해주는 약샘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순천시

    맛있는 술을 빚는 낙안읍성 돌샘
    낙안읍성은 전남 순천시 낙안면 남대리에 있는 석성이다. 왜구로부터 마을을 보호했던 성이어서 읍성(邑城)이라 한다. 그런데 이 읍성에 사는 사람들의 식수원이 하나 있었으니 바로 돌샘이었다. 이 돌샘은 낙안읍성의 사또도, 이방도, 그리고 백성들이 모두 이용하는 아주 중요한 샘이었다. 돌샘이라 함은 돌에서 물이 나오기 때문인데, 샘에서 흘러내린 물은 식수와 빨래를 거뜬히 할 수 있었다. 생활용수로 부족함이 없었다. 그 때문에 더덕으로 만든 사삼주도 거뜬히 만들어 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과천 뿌리찾기 프로젝트 '토리의 시간여행'

    출처 :경기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기 >과천시

    과천 뿌리찾기 프로젝트 '토리의 시간여행'
    과천 관아를 포함한 경기도 과천지역의 역사, 문화유산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홍보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실사 영상과 함께 애니메이션을 결합해서 아이들이 쉽게 이해하도록 했다. 판줄타기, 과천무동답교놀이 같은 전통문화와 과천향교, 가자우물, 객사 등 문화재를 소개한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연천군

    고려 왕건의 위패를 모신 숭의전 앞에 있는 샘, 경기도 연천군의 어수정
    경기도 연천군 미선면 아미리에 ‘어수정’이라 부르는 샘이 소재해 있다. 어수정은 고려시대 왕과 신하들을 모시고 제향을 지내던 ‘숭의전’을 오르는 입구에 있는 우물이다. 고려시대 태조인 왕건이 직접 마셨다고 전해지는 샘이기에 이름을 어수정이라고 부른다. 왕건이 궁예의 신하로 있었을 때 현재의 개성과 철원을 왕래하였는데, 어수정이 소재한 곳이 바로 그 중간지점이라고 한다. 그래서 왕건이 어수정에 이르러 쉬면서 물을 마셨다고 전한다. 현재는 샘물의 물을 마시며 고려 왕조를 생각해볼 수 있는 샘이기도 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은평구

    마중물이라는 말의 유래, 우물펌프
    우물펌프는 사람이 손잡이를 상하로 되풀이하여 움직임으로써 그 압력에 의하여 땅속에 수직으로 박혀 있는 관을 통하여 지하수가 땅 위로 나오도록 하는 생활 도구를 말한다. 이 펌프질을 할 때 제일 먼저 펌프 몸통 안에 붓는 물을 마중물이라고 한다. 우물펌프의 손잡이 모습이 작두처럼 생겼다고 해서 작두펌프, 주물로 제작되었다고 해서 주물 펌프라고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우물펌프가 처음 들어 온 시기는 대한제국기를 전후해서 들어왔을 것으로 보인다. 우물펌프는 점차 사라지고 있지만 마중물이라는 용어는 유행처럼 번지고 있으니 참 재미있는 현상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화의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 >강화군

    차가운 서해 바람을 맞으며 온천욕을, 인천광역시 석모도 온천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도에 바닷물로 온천을 할 수 있는 해수온천이 소재한다. 삼산면은 석모도를 비롯해서 아홉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 가운데 석모도는 강화군 외포항에서 서쪽으로 1.2km 떨어져 있는 섬이다. 최근 석모도는 인천광역시 관내의 섬들 가운데 가장 주목을 받고 있다.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온천 개발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석모도에서 온천이 처음으로 개발된 것은 2001년이다. 당시 양식장에 공급할 지하수를 파다가 우연히 발견하였다. 차가운 서해 바람과 따뜻한 온천수가 만나 조화를 이루는 온천이 석모도 온천이다. 살을 에는 듯한 차가운 바람과 김이 나는 온천탕은 석모도를 찾는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해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 >강화군

    강화도령이 첫사랑을 만난 약수터, 인천광역시 강화군의 찬우물
    인천광역시 강화군 선원면에는 ‘찬우물’ 또는 ‘냉정약천’, ‘냉정약수’ 등으로 불리는 약수터가 소재한다. 찬우물약수터는 강화도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약수터 가운데 한 곳이다. 조선시대 철종이 어린 시절 강화도 용흥궁에서 지낼 때 냉정리에 있던 외갓집을 오가기도 하였다. 그럴 때마다 잠시 쉬어서 물을 마셨던 곳이 바로 찬우물약수터다. 또한 철종과 같은 마을에 살던 강화도 처녀 봉이를 처음 만난 곳도 찬우물약수터라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 >강화군

    극심한 가뭄 때 하늘이 내려 준 인천시 강화군의 오읍약수
    인천광역시 강화군에 오읍약수가 소재해 있다. 강화산성의 북문을 지나서 숲 속으로 난 오솔길을 따라가면 약수터가 보인다. 고려시대 몽골군의 침입으로 수도를 강화도로 옮겨 궁궐과 성곽을 짓기 시작하였다. 궁궐과 성을 쌓을 때 인구의 증가, 전염병의 발생, 가뭄 등으로 어려웠고 무엇보다 물이 부족했다. 그래서 송악산 정상에서 기우제를 지내게 되는데, 그 때 하늘이 내려준 것이 바로 오읍약수다. 현재는 강화산성을 오르내리는 사람들의 목을 축여주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인제의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인제군

    함경도 출신 포수가 발견한 인제 개인약수
    강원도 인제군 상남면에 있는 개인약수는 1,080m의 높은 지대에 자리하고 있으며, 철분·칼슘·칼륨·불소·마그네슘·나트륨·규소·구리·망간 등의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탄산수이다. 1925년 개성사람 김영식, 1956년 원주사람 김재희가 개인약수를 마신 덕에 위장병을 고쳤다고 하며, 이 소문은 널리 퍼져 지금도 개인약수터 근처에서 며칠씩 묵으며 위장병을 치료하는 이들이 있다. 개인약수는 2011년 1월 13일에 천연기념물 제531호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인제군

    한계령 옆의 필례계곡에 있는 인제 필례약수
    필례약수는 필예약수, 필레약수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는 탄산약수로 점봉산 서쪽 산자락인 인제군 인제읍 귀둔리에 자리하고 있다. 필례약수는 1930년경에 지역에 살던 이가 우연히 발견하였다고 하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전하지 않는다. 필례약수 자리는 원래 인가가 없었고 마을과 떨어져 있던 까닭에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일반인들이 방문하는 데에 불편함이 많았으나 1990년대에 도로를 포장하고 주변에 게르마늄 온천도 개발한 까닭에 승용차를 이용한 방문객들이 많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인제군

    300년 묵은 엄나무 아래 너럭바위에서 솟아오르는 인제 방동약수
    방동약수는 해발 1,444m의 방태산 자락에 있는 300년 묵은 엄나무 아래 너럭바위 속에서 솟아나는 석간수이다. 방동약수는 조선 현종 때인 1670년 심마니가 현몽을 하고 발견되었으며, 물에는 탄산·철·불소·망간 등 여러 성분들이 있다. 특히 탄산 및 철분이 많이 들어있어 톡 쏘는 맛이 강한데, 이처럼 톡 쏘는 맛이 만성 위장병 치료와 소화 증진에 효과 있다고 알려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구례의 샘과 우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구례군

    샘을 감춘 절, 구례 천은사 감로수
    천은사(泉隱寺)는 참 독특한 이름을 가졌다. 천은사의 뜻은 샘을 감춘 절이다. 이는 감로사(甘露寺)라는 절이 천은사로 바뀐 사연에 있었다. 물맛이 좋아서 이 절을 창건한 덕운대사가 지은 이름이 감로사였다. 절 앞에 샘이 있고, 그 샘물을 마시면 정신이 맑아져서 수행을 하기 좋다는 뜻에서 지은 절 이름이었다. 훗날 도선국사가 이 절을 중건했는데, 중건할 때 갑자기 샘이 멈추었다. 살펴 봤더니 그 샘을 큰 구렁이가 막고 있었다. 구렁이를 잡았더니 절의 물이 멈췄다. 그래서 샘을 감춘 절이라 하여 샘 천(泉)자, 숨을 은(隱)자를 써서 천은사로 지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구례군

    생명을 살려내는 구례 쌍산재의 당몰샘
    전남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상사마을 쌍산재 고택 대문 옆에 위치한 당몰샘은 그 명성만큼이나 대단한 샘이다. 사람들은 이 물이 “지리산 약초 뿌리 녹은 물이 흘러든다.”고 얘기한다. 물의 무게가 무겁고, 수질검사를 해보니 대장균이 한 마리도 발견되지 않았다. 일제강점기 때 콜레라가 극성을 부렸을 때도 다른 마을 사람들이 ‘안 죽는 물’을 찾아 당몰샘까지 찾아왔다. 이 때문일까. 당몰샘이 있는 상사마을은 90세가 넘은 노인들이 많고, 장수마을로 널리 알려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구례군

    차를 달여 내면 최고의 맛을 내는 구례 화엄사 옥천
    전남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에 있는 화엄사는 널리 알려진 고찰이다. 통일신라시대에 연기조사가 창건하여 화엄사상의 중심을 이루고 존속해 오고 있다. 옥천(玉泉)은 바로 화엄사 옆에 위치해 있다. 돌을 뚫고 졸졸 나오는 샘인데, 이 샘은 김대렴이 중국에서 가져온 차나무를 처음 심은 우리나라 차의 시배지로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옥천의 물로 차를 달이면 최고의 맛을 낸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