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효행 설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거창군

    명의 유이태도 치료하지 못한 어머니의 병을 낫게한 효자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장기리는 유이태가 태어난 곳이다. 유이태는 허준과 함께 조선을 대표하는 명의로 알려져 있으며, 최초의 홍역 전문 치료서를 저술하여 많은 이들의 생명을 살린 인물이다. 숙종의 병을 치료하여 안산 군수로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고 백성들의 치료에 전념하였다고 한다. 그렇다 보니 경상도 산청과 거창 지역을 중심으로 유이태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이천시

    돌다리에 연유하여 이름 붙은 경기도 이천의 석교촌
    경기도 이천시 율면 석산리에는 석교촌이 있다. 이 마을은 마을 안에 돌다리가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며, 그에 관한 두 편의 이야기가 전한다. 하나는 석산리에 살던 피씨는 부자였지만 천한 신분이라 벼슬에 오르지 못했다. 항상 벼슬을 하고 싶던 피씨는 음죽 현감이 불어난 내를 건널 수 있게 다리를 만들어 주었고, 이에 대한 보답으로 찰방이라는 벼슬을 얻는다. 그러나 피씨는 다리를 만들기 위해 주민들이 신성하게 여기는 불암을 깨트렸고, 이로 인해 영문도 모를 병에 걸려 죽었다고 한다. 다른 하나는 마을에 살던 안 장사가 밤마실을 가는 어머니를 위해 다리를 만들었다고 한다. 훗날 주민들은 효심이 깊은 장사가 만든 다리라고 하여 ‘안 장사 다리’라 불렀고, 안 장사가 태어난 마을을 ‘석교촌’이라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가평군

    삼형제와 세 선녀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야기, 경기도 가평의 던질꾸미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사룡리에는 ‘던질꾸미’라 불렸던 곳이 있었다. 옛날 삼성당 마을에는 효심이 깊은 삼 형제가 살고 있었다. 삼 형제는 어머니의 병이 깊어지자 불로초를 구하기 위해 명산을 찾았지만, 구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온다. 천지신명께 불로초를 구할 수 있도록 기도를 드리니 동남쪽의 산봉우리에 신비로운 기운이 감돈다. 그곳으로 간 형제들은 세 선녀를 만나 불로초를 구한다. 이후 형제들과 선녀들은 서로 간의 정이 깊어져 결혼을 약속하지만, 전쟁이 일어나 군대에 가게 된 형제들은 전쟁에서 전사하고 만다. 선녀들은 하염없이 형제들이 오기만을 기다렸고, 뒤에 이 사실을 알게 된 선녀의 아버지는 화가 나 삼선당 마을로 담뱃대를 던졌다고 한다. 이때 담뱃대가 떨어진 곳을 ‘던질꾸미’라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