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고창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술에 취하면 잠드는 바위, 고창 취석정
    취석정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노동로 191-9(화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53호이다. 조선 중기의 문신 김경희(金景熹:1515~1575)가 사화(士禍)를 피해 고향으로 낙향하여 1546년(명종 1)에 건립하였다. 파괴되어 빈터로 남아 있다가 후손들이 1871년(고종 8)에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취석정이라는 정자명은 도연명이 한가로이 세상을 살 때 술에 취하면 집 앞 바위 위에 잠들기도 했다는 고사에서 비롯되었으며, 사람이 욕심 없이 한가롭게 생활한다는 도가적 뜻이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조선시대 개설된 고창읍내장을 계승한 고창상설시장
    '고창상설시장'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에 자리하고 있다. 조선시대 개설된 '고창읍내장'을 계승한 시장으로 상설시장과 오일장이 함께 운영되고 있다. 주로 고창의 특산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보양강장식품의 대명사, 고창 풍천장어구이
    풍천장어구이는 전라북도 고창군의 인천강(仁川江)의 하구에서 잡은 뱀장어에 고추장소스를 발라 구운 고창군의 향토음식이다. 인천강 하구에서 잡은 장어를 '풍천장어'라고 하는데, 일반 뱀장어에 비해 육질이 단단하고 영양가가 높아서 맛도 휠씬 고소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고창 문수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기삼연의병 주둔지 문수사
    문수사는 기삼연의병장이 의병대원들에 의해 의병장으로 추대 받은 곳이자 의병들의 주둔지이며 일군과의 격전하여 크게 승리한 곳이다. 기삼연의병장은 을미의병기에 기우만과 의병을 일으켜 활동한 바 있고, 정미의병기에 다시 의병을 일으켜 호남창의회맹소라 하였다. 기삼연은 전라도 일대에서 항일투쟁을 전개하다 순창에서 체포된 후 광주로 이송되어 순국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고창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두레로 물을 푸며 열부터 헤아리는 고창 학전마을의 「물품는소리」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는 두월천이 흐르고 저수지가 있어 논농사를 짓기에 적합한 환경이었다. 논농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물이다. 날이 가물어 논에 물이 부족하면 물을 넣어야 하는데, 예전 학전마을에서는 물웅덩이에 삼각대를 세우고 두레를 매달아서 밧줄을 당겨 웅덩이에 고인 물을 퍼 올렸다. 학전마을에서는 맞두레질을 하면서 한 사람이 열부터 헤아리면 마주한 사람은 후렴을 받는 식으로 100까지 헤아리며 노래를 불렀다. 100 회를 다 헤아리면 후렴을 받은 사람과 역할을 바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고창군가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긴 토담길을 따라 들어가는 고창의 김정회 가옥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도산리는 안동 김씨와 청도 김씨의 세거지로 여러 채의 고가가 있지만 김정회 가옥은 그중에서 가장 오래된 고가이다. 1862년에 건립한 전형적인 상류가옥으로, 서예가이자 학자인 보정 김정회(1903~1970)가 태어난 집이다. 고가로 이어지는 긴 토담길은 소박하지만 전통한옥의 멋스러움도 갖추고 있다. 대문을 통해 들어서면 넓게 트인 사랑마당과 사랑채가 있는데, 최근에 초가를 기와로 바꾸었다. 안채와 사랑채는 일자형으로 남녀가 유별한 조선시대의 유교적 이념이 잘 투영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판소리 명창들을 교육했다는 고창 신재효 고택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고창읍성 입구에 있는 신재효 고택은 판소리의 대가 신재효가 1850년 경에 지은 집이다. 이 집에서 판소리 명창을 모아 이론을 강론하고 판소리 사설을 편술하였다. 그러나 수리과정에서 발견된 상량문에 1899년에 건축했다고 되어 있어, 신재효 사후에 그 아들이 중수한 것으로 추정한다. 중요민속자료를 지정되기 이전까지는 고창경찰서 관사로 이용되었다. 대지 3천평 규모에 사랑채로 보이는 건물 한 동과 연못, 우물만이 남아 있다. 「동리가」에는 집안에 정자가 있고, 그 아래로 시냇물이 흘렀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현재 남아있는 연못은 과거의 화려했던 신재효 가옥의 영광을 보여주며, 초가를 얹어 고즈넉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술에 취하면 잠드는 바위, 고창 취석정
    취석정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노동로 191-9(화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53호이다. 조선 중기의 문신 김경희(金景熹:1515~1575)가 사화(士禍)를 피해 고향으로 낙향하여 1546년(명종 1)에 건립하였다. 파괴되어 빈터로 남아 있다가 후손들이 1871년(고종 8)에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취석정이라는 정자명은 도연명이 한가로이 세상을 살 때 술에 취하면 집 앞 바위 위에 잠들기도 했다는 고사에서 비롯되었으며, 사람이 욕심 없이 한가롭게 생활한다는 도가적 뜻이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조선시대 개설된 고창읍내장을 계승한 고창상설시장
    '고창상설시장'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에 자리하고 있다. 조선시대 개설된 '고창읍내장'을 계승한 시장으로 상설시장과 오일장이 함께 운영되고 있다. 주로 고창의 특산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책을 읽고 책을 만드는 고창 책마을해리
    전라북도 고창 해리면 월봉마을의 '고창 책마을해리'는 출판계에 몸 담았던 이대건 촌장이 나성초등학교를 개조하여 만든 곳이다. 나성초등학교는 1933년 광승 간이학교로 문을 열어 2001년에 폐교가 된 이후 2006년에 '고창 책마을 해리'로 다시 문을 열었다. 바람언덕(야외강연장), 암벽타기벽이 있는 동학평화도서관, 책숲 시간숲(마을신문과 지역책 도서관), 버들눈 도서관(어린이청소년 도서관), 직접 책을 찍어낼 수 있는 누리책공방 등 볼거리와 할거리가 넘치는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고창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조기잡이 그물을 당기면서 부르는 고창 미산마을의 「술비소리」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사반리는 8개의 자연마을로 구성되어 있으며, 마을 일부분은 바다와 접해 있다. 미산마을에 전승되는 「술비소리」는 조기를 잡아 그물을 당기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조기잡이는 모심기 전인 음력 3∼4월에 주로 이뤄지며, 마을에서는 조기잡이가 끝난 후에 모내기를 했다. 선후창으로 이루어지는 「술비소리」의 선창자는 조기잡이배의 책임자인 화장이었다. 그물 당기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화장의 선창 노랫말 구성 능력이 필요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물레를 돌리면서 부르는 전북 고창 상전마을의 「병이났네소리」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는 해발 444m의 강수산 끝자락에 자리하며 바다와 접하고 있다. 지금도 마을에서는 정월 대보름이면 당산나무에 제물을 차려놓고 당산제를 지낸다. 물레질은 낮에 밭일과 집안일을 끝내고 저녁에 하는 작업이기에 피곤하고 잠이 쏟아지기도 한다. 이에 졸음을 쫓기 위해 부르는 노래를 「물레질하는소리」라고 한다. 상전마을에서는 물레질을 하면서 「병이났네소리」를 불렀는데, 이는 물레를 의인화하여 물레가 고장이 난 것을 병난 것으로 형상화한 노래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