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간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횡성군

    최초의 고속도로 음식, 안흥찐빵
    요즘에는 고속도로 휴게소가 많아지고, 그 음식도 다양해져서 언제 어디서든 먹을 수 있는 간편한 식품들이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1971년 영동고속도로가 개통되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서울과 강릉을 오가던 사람들의 허기를 채우던 것은 휴게소 핫바나 옥수수도 아니오, 찐빵이었다. 밀가루 반죽에 이스트를 넣어 부풀려서 속을 팥으로 채운 안흥찐빵은 그 쫄깃하고도 보드라운 맛 때문에 서울과 강릉을 오가던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기나긴 영동고속도로의 여정에서 허기를 달랠 수 있는 별미로 자리잡아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양천구

    뻥튀기는 열 배의 정(情)이라오
    두되 정도의 곡물을 넣으면 열배가 되어 나오는 뻥튀기 기계는 일제 강점기에 처음 출현하였다. 일본의 철공소나 기계제작소에서 제작하여 조선으로 들어와 전국에 판매가 되었었다. 삼십 년 되도록 목동 3단지 앞에서 뻥튀기 장사를 하신 최 씨 할머니는 아침 열 시부터 어두워지는 시간까지 단골손님들을 위해 뻥튀기 기계 앞을 지킨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성동구

    골목 빵집의 보람은 단골손님이에요
    빵은 일제강점가에 조선에 들어온 음식이다.  그중에는 건빵과 단팥빵(안팡), 현미로 만든 겐마이팡이 있다. 1971년 제 2차 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하면서 삼립식품, 서울식품 등이 설립되었다. 식량 부족으로 정부에서는 분식 장려 정책을 실행했고 이로 인해 제빵산업은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근래에는 맛과  젊은 감성을 지닌 작은 골목 빵집이 늘어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여름간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여름철 대표 간식 옥수수
    옥수수는 아메리카에서 기원한 1년생 곡물로 가축의 먹이, 인간의 식량, 산업 원료 등으로 쓰인다. 우리나라에서 강냉이, 강내미, 옥시기라 옛부터 불려오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옥촉태玉蜀泰, 포미包米, 포곡苞穀, 진주미珍珠米 및 옥미玉米등으로 불려 왔으나 최근에는 옥미(유미로 발음)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영어로는 Corn, Maize, Indian corn 및 Turkey corn 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전통간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성동구

    한 편의 동양화, 꽃송편과 개성약과가 피었습니다
    25년간 한국음식 요리를 연구하고 심삼 년간 혼례음식을 만들어 온 예빈당 김영아 대표는 혼례음식문화를 알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한국의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카페를 열게 되었다. 이 곳에서는 우리 전통음식에 대한 여러 사람들의 의견을 들을 수도 있고, 한국음식을 선물로 살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포천시

    조청을 졸여 굳힌 전통과자, 엿
    전통엿은 곡식에 엿기름을 넣고 고아 만든다. 엿기름은 기름이 아니라 싹난 보리를 말린 것이다. 공업적으로 엿을 만들기도 하는데 값싼 옥수수나 고구마 전분을 끓여서 죽으로 만든 다음 엿기름 대신 미생물로부터 얻은 당화효소를 넣는 것이다. 엿은 전통적으로 인기있는 간식이었지만 곡식으로 만들기 때문에 흉년에는 나라에서 금지하기도 하였다. 일제강점기 일본인 제과업자들이 전통엿을 만들어 판매했고, 일본인 엿장사도 있었다. 엿은 양과자가 인기를 끌면서 매출이 줄어들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