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남원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남원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모를 찌면서 부르는 남원 신지마을의 「정자소리」
    전라북도 남원시 아영면 월산리는 시리봉 끝자락에 자리한 마을로 논농사가 활발한 지역이다. 못판에 있던 모를 논으로 옮겨 심기 위해 뽑아야 하는데, 이를 모찌기라 한다. 모찌기를 할 때면 「모찌는소리」를 했는데, 남원지역에서는 경상도지역에서 모심을 때 많이 부르는 「정자소리」를 「모찌는소리」로 부른다. 그런데 신지마을에서는 대구로 이뤄진 노랫말을 나누어 교환창으로 부르지 않고, 「정자소리」 한 편 전체를 교환창으로 한다. 이러한 현상은 「모심는소리」에서도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이는 신지마을의 특징이라 하겠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원의 누정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지리산의 정기가 느껴지는, 남원 퇴수정
    남원 퇴수정은 지리산 뱀사골 입구 둘레길이 시작되는 매동 마을 냇가에 있다. 야트막한 산자락과 암벽을 뒤로 걸친 채 앞으로 맑고 맑은 계곡물이 흐르고, 멀리 봄이면 철쭉으로 유명한 바래봉을 향하고 있다. 퇴수정은 소박하고 단아한 정자이다. 퇴수정은 1870년(고종 7) 매천 박치기(朴致箕)가 은퇴후 여생을 보내려고 지은 정자이다. ‘퇴수정(退修亭)’. 말 그대로 ‘나이 들어 은퇴하여 자연 속에서 심신을 닦는 정자’라는 의미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성춘향과 이몽룡이 그려지는, 남원 광한루
    남원의 광한루는 평양 부벽루, 밀양 영남루, 진주 촉석루와 더불어 우리나라 4대 누각의 하나로 꼽힌다. 광한루 하면 사람들이 먼저 떠올리는 것은 춘향과 이몽룡이다. 하지만 광한루의 가장 상징적인 것은 달이다. 광한루에 오르면 사방 천지에 여러 편액과 현판들이 걸려있는데 중요한 편액과 시문은 달과 관련되는 내용이 많다. ‘광한루((廣寒樓)’,‘계관(桂觀)’,‘청허부(淸虛府)’ 모두가 달과 관련된 명칭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조선시대 개설되었던 남원읍내장을 계승한 남원공설시장
    남원시 금동에 자리한 남원공설시장은 남원을 대표하는 전통시장이다. 임진왜란 이후 개설된 남원읍내장의 전통을 잇고 있으며, 상설시장과 매월 4일과 9일에 열리는 오일장이 함께 운영되고 있다. 주로 남원의 특산품인 목공예품, 약초, 식도 등을 비롯하여 다양한 물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남원 실상사 약수암 목각탱화(보물 제421호)
    전라북도 남원에 위치한 실상사에는 약수암 목각 탱화가 있는데, 한 장의 통나무 판을 이용해 고부조로 조각한 드문 예이다. 원만한 불상들의 모습, 단순한 배치구조, 정교한 세부구조가 눈에 띄는 이 탱화는 제작연대가 1782년(정조 6)으로 확실하여 조선 후기 목각 탱화의 중요한 기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지리산의 정기가 느껴지는, 남원 퇴수정
    남원 퇴수정은 지리산 뱀사골 입구 둘레길이 시작되는 매동 마을 냇가에 있다. 야트막한 산자락과 암벽을 뒤로 걸친 채 앞으로 맑고 맑은 계곡물이 흐르고, 멀리 봄이면 철쭉으로 유명한 바래봉을 향하고 있다. 퇴수정은 소박하고 단아한 정자이다. 퇴수정은 1870년(고종 7) 매천 박치기(朴致箕)가 은퇴후 여생을 보내려고 지은 정자이다. ‘퇴수정(退修亭)’. 말 그대로 ‘나이 들어 은퇴하여 자연 속에서 심신을 닦는 정자’라는 의미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원 진씨 출생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남원 진씨 시조설화
    남원 진씨는 1본이다. 시조는 고려 현종 때 상서(尙書)와 좌복야(左僕射)를 지낸 진함조(晉含祚)이다. 「남원진씨시조설화」는 이러한 진함조가 탄생하게 된 내력을 통해 진씨(晉氏) 성이 생기게 유래를 설명하고 있다. 「남원진씨시조설화」는 『용성지』와 『남원진씨족보』에 수록되어 있는데, 족보의 내용이 진함조의 출생과정을 좀 더 신비롭게 묘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조선국녀, 정유재란 때 끌려간 한 소녀이야기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라북도 >남원시

    조선국녀, 정유재란 때 끌려간 한 소녀이야기
    정유재란 때 남원에서 끌려간 것으로 추정되는 베 짜는 소녀를 기리는 일본 고치현 가미카와구치 마을을 찾아 “조선국녀묘(朝鮮國女墓)”에 얽힌 기록과 이야기를 추적한 다큐멘터리 영상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조선국녀, 정유재란 때 끌려간 한 소녀이야기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라북도 >남원시

    조선국녀, 정유재란 때 끌려간 한 소녀이야기
    정유재란 때 남원에서 끌려간 것으로 추정되는 베 짜는(직공) 소녀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그림책. 400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 고치현 가미카와 구치 마을에 소녀를 기리는 “朝鮮國女墓”에 얽힌 이야기를 삽화와 함께 누구나 쉽게 읽어 볼 수 있도록 제작한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목기 산업의 메카, 남원
    남원지역은 목기 생산에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어 예로부터 제기류와 발우 등의 불교용품이 생산되었다. 조선 왕조 500년 간 궁궐에서 쓴 제기는 모두 남원산이었으며, 일제강점기까지 남원 목기의 전통 기술은 학교를 통해 이어졌다. 그러나 시대가 바뀌고 주거형태와 생활문화가 변하자 목기산업은 점차 사양길로 접어들었지만 남원에서는 장인정신을 계승하여 꾸준히 목기를 생산해와 잃어버린 명성을 되찾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하동군

    거창의병전투지 의신마을
    의신마을은 1908년 2월 2일 거창의병이 일본군 토벌대와 전투를 벌였던 곳으로 전투에서 순국한 의병들의 시신을 마을 사람들이 모아 산기슭에 매장한 곳이다. 1908년 2월 거창의병 50여명이 하동군 화개면 대성리 의신마을에 도착하였다. 의신마을에 의병이 나타났다는 정보를 들은 일제는 1908년 2월 2일 일본군 토벌대를 파견하여 거창의병과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원시가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조선중기 관사였던 남원 윤영채 가옥
    남원 윤영채 가옥은 전라북도 남원시 주생면 상동리에 있는 조선 중기의 가옥이다. 원래 이언 동대(伊彥 東臺)라고 불리던 관사이다. 1511년 남원도호부의 48방 중 하나인 이언방에 세워진 관청 건물로, 한때 남원부사의 별장으로 쓰이기도 해 ‘제2의 동헌(東軒)’이라 불렸다. 이 관사가 사저로 팔리면서 1986년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117호로 지정될 때 윤영채 가옥으로 등록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어사 박문수의 불천위제사를 지내는 남원 죽산박씨 종가
    전라북도 남원시 수지면 호곡리 홈실에는 죽산 박씨 충현공파 종택이 있다. 충현공 박문수의 후손들이 대대로 거주하던 이곳은, 박문수의 부인이 정착한 후 번성하였다고 전한다. 현재의 가옥은 1758년에 지은 사랑채와 1841년에 지은 안채로 이루어져 있는데, 정면에 우뚝하게 솟은 솟을대문이 조선후기의 양반가옥의 면모를 잘 보여준다. 솟을대문 아래에는 삼강문(三剛門)와 불천지위 현판이 걸려 있고, 대문 양쪽에는 각각 효자 정려와 열녀 정려 현판이 걸려 있어 명문가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전통양식을 잘 간직한 안채는 ㄷ자형의 팔작지붕이고, 사랑채는 일자형의 팔작지붕으로 두 채의 건물이 안마당을 사이에 두고 병렬로 배치되어 있다. 종가의 위상을 보여주듯 동쪽 가장 높은 담장 아래에는 송암 박문수의 부조묘가 위치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원진씨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남원 진씨 시조설화
    남원 진씨는 1본이다. 시조는 고려 현종 때 상서(尙書)와 좌복야(左僕射)를 지낸 진함조(晉含祚)이다. 「남원진씨시조설화」는 이러한 진함조가 탄생하게 된 내력을 통해 진씨(晉氏) 성이 생기게 유래를 설명하고 있다. 「남원진씨시조설화」는 『용성지』와 『남원진씨족보』에 수록되어 있는데, 족보의 내용이 진함조의 출생과정을 좀 더 신비롭게 묘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임실 남원 중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임실군

    오수도의 중심 오수역
    오수역은 조선시대 전라도 임실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오수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전라북도 동남부와 전라남도 동부지방으로 뻗어 있던 교통로를 관할했다. 오수역이 관할하던 역은 모두 11개였다. 오수역은 일찍부터 주변 지역의 중심지로 기능하면서, 1894년 역제가 폐지된 이후에도 사람들에게 만남의 장소로 기능했다. 1919년 3.1운동이 시작되고 며칠이 지난 뒤에 주변 지역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오수역터에 모여 만세운동을 벌였다고 한다. 2017년에는 오수역이 있었음을 알려주는 표지석이 세워졌다. 오수는 주인을 위험으로부터 구한 개의 사연을 담은 오수의견으로도 유명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