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평창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평창 가옥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논으로 둘러싸인 농촌 전통 가옥, 평창 지동봉 가옥
    평창 지동봉 가옥이 있는 강원도 평창군 천동리는 완만한 산지와 평지로 이루어진 지역이다. 평창 지동봉 가옥은 1941년에 지어진 것으로 안채와 사랑채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중 안채만이 원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평창 지역에 남아있는 몇 되지 않는 농촌 전통 가옥 중 하나이다. 강원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이후 잘 유지 보존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평창의노동요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2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강원도에서 아기 걸음마 할 때 불러주는 「풀무 소리」
    ‘풀미’는 ‘풀무’로 강원도 지방의 방언이다. 경상북도와 전라도에서는 ‘대장장이’를 ‘풀미쟁이’로 부르기도 한다. ‘풀무소리’는 아기가 앉거나 기어 다니게 되면서 걸음마를 시작할 때 불러주는 양육요로 전국적으로 비슷한 사설이 존재한다. 부르는 이에 따라, ‘풀무소리’에 등장하는 지역 이름에 차이를 보이기도 하고 ‘풀무소리와 둥게둥게소리’를 섞어 부르기도 하고 때로는 ‘풀무소리와 세상달강소리“를 섞어 부르기도 한다. 이처럼 양육요는 사설 간에 넘나듦이 자유로운 편이다. ’풀무소리‘는 아이의 다리에 힘을 길러주기 위한 양육요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평창 미탄면에서 삼을 삼을 때 부르는「성님성님 사촌성님 소리」
    삼을 삼을 때 부르는 소리는 아라리, 다복녀, 창부타령, 종금종금 종금새야 등 다양하다.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창리에서는「성님성님 사촌성님」, 「동무동무 일천동무」 등을 불렀다. 삼을 삼는 일은 혼자서도 하지만 두레를 조직해 부녀자들 여럿이 모여서 할 때가 많았다. 「성님성님 사촌성님」는 삼을 삼으면서 시집살이의 고달픔을 풀어내는 사설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평창음식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 지역문화 Pick (17건)
자세히보기
  • 칡송편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평창군

    칡송편
    꽃처럼 고운 어머니 마음으로 우형춘 요리명인이 차린 밥상, 칡송편 레시피를 촬영한 영상. 평창 자연밥상을 차린 요리명인 5인의 삶과 요리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칡부치기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평창군

    칡부치기
    꽃처럼 고운 어머니 마음으로 우형춘 요리명인이 차린 밥상, 칡부치기 레시피를 촬영한 영상. 평창 자연밥상을 차린 요리명인 5인의 삶과 요리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칡기정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평창군

    칡기정
    꽃처럼 고운 어머니 마음으로 우형춘 요리명인이 차린 밥상, 칡기정 레시피를 촬영한 영상. 평창 자연밥상을 차린 요리명인 5인의 삶과 요리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평창군수 권두문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강원 >춘천시

    소규모의 유격전으로 왜적에 대항한 강원도의병
    1592년 8월 중순 안변부에서 동해안을 타고 남쪽으로 내려온 왜적을 맞아 강릉·삼척·북평 등지에서 모인 의병들이 피난민들과 함께 두타산성을 거점으로 농성하며 전투를 전개하여 왜군에게 큰 피해를 주었다. 또 양구 군민들은 사명산에서 모여 왜적을 격파하였으며, 평창과 원주, 횡성 등지에서도 군민들을 중심으로 자체적으로 의병을 조직하여 왜적을 방어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평창지명유래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2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임진왜란 때 민관이 함께 싸운 평창 응암리
    강원도 평창군 평창읍 응암리(鷹巖里)에 얽힌 지명유래이다. 평창강가에 있는 자연굴을 응암굴이라 하고, 모래재는 원주에서 평창으로 넘어오는 고개 이름이다. 이 고개에서 왜군에게 잡혔던 군수가 탈출하여 돌아왔다. 그 군수를 칭송하며 노래했다고 노래재라 부르다가 세월이 지나면서 모래재로 바뀌었다. 평창의 백성과 군수가 숨어서 싸웠던 매화굴은 매를 날려 소식을 전했다고 해서 매 응(鷹)자를 써서 응암굴로 바뀌었다. 응암굴 덕분에 응암리라는 마을이름이 생겼다. 또 새우치고개는 군수가 밤을 새워 넘었다고 해서 붙여진 지명이다. 『평창군지』에 그 유래가 자세히 전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이성계와 사주팔자가 같은 벌 임금, 평창 봉두구니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봉산리 봉두군(蜂頭君)은 이성계와 얽힌 지명이다. 태조 이성계가 임금이 되어 생각해 보니, 자신과 같은 사주를 타고난 사람은 무엇을 할까 궁금했다. 그래서 알아보니 평창에 같은 사주팔자를 타고난 사람이 있었다. 그는 벌을 친다고 했다. 벌통 300개면 그 안의 벌수가 백성수보다 더 많을 듯도 싶었다. 태조는 사주팔자가 있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서 그 사람에게 '벌들의 임금'이라는 뜻의 봉두군을 내려주었고, 나중에 그 사람이 살던 마을 이름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강원도 평창 트롤 빌리지 속 동심의 세계, 비엔나 인형박물관
    동계올림픽이 열린 강원도 평창에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티롤 빌리지가 있다. 티롤 빌리지에 2019년 문을 연 비엔나 인형박물관에는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인형이 모여 있다. 한 사람의 콜렉터가 수집품을 전시하는 공간이 아니라 전국에서 모인 다양한 콜렉터들이 각자의 콜렉션을 전시하기에 바비인형부터 마블 피규어까지, 프랑스의 포슬린 인형부터 한지인형까지 다양한 인형을 구경할 수 있다. 이곳의 명예관장인 가수 전영록의 피규어 콜렉션도 전시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꽃이 된 백일홍의 일생 ‘평창백일홍축제’
    ‘평창백일홍꽃축제’는 평창읍 평창강가에 조성된 꽃밭에서 열리는 축제이다. 이 축제는 2019년에 시작되어 매년 초가을 백일홍과 메밀꽃과 능소화가 피는 시기에 개최된다. 이 축제에는 먹거리로 평창의 자랑인 송어와 메밀이 특산품으로 등장한다. 넓은 강변이 온통 백일홍으로 물들어서 꽃이 주는 설레임으로 축제를 즐길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더위야 사라져라 ‘평창더위사냥축제’
    ‘평창더위사냥축제’는 평창군 대화면 청룡산 아래 땀띠샘을 중심으로 평창강변에서 펼쳐지는 여름축제이다. 대화면 평창강변 청룡산 아래에는 예부터 일년 365일 동안 하루도 마르지 않고 솟는 샘이 있는데, 여름에 땀띠가 돋았을 때 이 샘의 물로 씻으면 말끔히 나았다. 그리고 평창은 예부터 산악지대여서 사냥을 많이 했다. 이에 착안하여 여름의 더위를 사냥한다는 생각으로 만든 캠핑축제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칡송편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평창군

    칡송편
    꽃처럼 고운 어머니 마음으로 우형춘 요리명인이 차린 밥상, 칡송편 레시피를 촬영한 영상. 평창 자연밥상을 차린 요리명인 5인의 삶과 요리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칡부치기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평창군

    칡부치기
    꽃처럼 고운 어머니 마음으로 우형춘 요리명인이 차린 밥상, 칡부치기 레시피를 촬영한 영상. 평창 자연밥상을 차린 요리명인 5인의 삶과 요리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칡기정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평창군

    칡기정
    꽃처럼 고운 어머니 마음으로 우형춘 요리명인이 차린 밥상, 칡기정 레시피를 촬영한 영상. 평창 자연밥상을 차린 요리명인 5인의 삶과 요리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평창 상원사 목조문수동자좌상(국보 221호)
    강원도 오대산 상원사 문수전에 봉안되어 있는 문수동자상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예배의 대상으로 만들어진 동자상이며, 조선전기 제작된 불상 가운데 조각이 가장 우수하고 아름다운 목조불상이다. 1466년(세조12)에 세조의 딸인 의숙공주 부부가 봉안하여 고려 후기에서 조선 전기로 전개되는 불상의 양식적 특징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유물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올림픽 개최로 이름을 바꾼 평창올림픽시장
    평창올림픽시장은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된 평창군 읍소재지에 있는 시장이다. 1955년 시장 건물을 갖추고 정기시장으로 등록하였다. 이후 평창시장은 상설시장과 5일장이 함께 열린다. 2010년 이후에는 시장 시설을 현대적으로 바꾸었다. 평창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 도시로 선정되면서 ‘평창올림픽시장’으로 이름을 변경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조선시대부터 이어진 전통, 진부전통시장
    진부전통시장은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에 위치한 전통시장이다. 상설시장이며 또한 매월 끝자리가 3일, 8일인 날에 5일장이 열리는 복합시장이다. 진부전통시장은 조선시대부터 장이 시작된 수백 년의 전통이 있는 곳이다. 현대의 진부전통시장은 1958년에 개설되었다. 시장의 규모는 대지면적 1만 5,747㎥로 평창군의 5일장 중에 가장 규모가 큰 시장이다. 인근의 가리왕산, 오대산, 박지산 등지에서 채취한 나물을 비롯하여 다양한 식품과 공산품이 판매된다. 수수부꾸미와 녹두전, 장칼국수, 순대국밥, 녹두전, 메밀전, 메밀전병, 옥수수 등의 먹거리가 유명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평창 마을신앙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평창군 방림면 계촌1리 수동마을 천고사
    평창군 방림면 계촌1리 수동마을 주민들은 해마다 음력 정월 14일에 천고사를 지낸다. 미리 준비한 제물을 차려놓고 마을 주민들의 안녕을 기원한다. 이 마을 주민들은 당집을 성황당이라 부른다. 과거엔 암수로 나뉘어 별도의 당집이 있었다. 제관들은 선정된 사람들은 제의 전에 제물을 준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한다. 제물로는 떡과 술, 탕, 포가 필요한데 떡은 백설기이다. 제의 과정에 필요한 비용은 모두 마을의 공동자금으로 해결한다. 제의 시간이 되면 제의를 지내는 사람들은 미리 준비한 제물 등을 가지고 당집을 찾는다. 당집에 도착한 제관들은 주 당집의 제단에 제물을 진설한다. 제의는 초헌-독축-아헌-종헌 순으로 진행한다. 주 제당에서의 제의가 끝나면 작은 제당으로 이동해 의례를 행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평창 로컬푸드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강원 >평창군

    유기 자연농업으로 지은 평창군의 태양초, ‘대화초’
    강원특별자치도 평창군 대화면의 고랭지 지역에서는 품질 좋은 유기농법으로 고추를 생산해 자연건조 해 태양초를 생산하고 있다. 1960년대 즈음에 고추를 상품화하면서 ‘대화초’라는 이름으로 판매하고 있다. 평창군은 고추 재배에 유리한 석회질 토양이며, 기온도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서 고추 재배의 최적지이다. 대화초는 다른 고추에 비해 껍질이 두껍고, 품질이 우수하다. 고추가 눌려 납작해 졌어도 시간이 지나면 다시 살아날 정도이다. 예나 지금이나 대화초는 품질이 좋아 고가로 거래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