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강릉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강릉 지역축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강릉단오제
    강릉에서는 매년 단오 무렵에 단오제라는 제의가 열린다. ‘단오굿’, ‘단양제’ 등으로 불리는 강릉단오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로 지정되어 있는데 제의적 성격과 함께 축제로서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강릉단오제는 음력 3월 20일경에 제주인 신주(神酒)를 빚기 시작으로 50여 일 동안 진행되는 큰 규모의 제의다. 음력 4월 중순쯤에 열리는 서낭신 모셔오기 행사는 무척 중요한데 대관령에서 산신을 위한 제의를 한 다음 신목(神木)과 서낭을 마을로 모셔온다. 무녀를 중심으로 하는 단오굿은 음력 5월 1일부터 5일까지 펼쳐지는데 단오굿을 보기 위해 강릉은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이 구경을 올 정도로 명성이 높다. 강릉단오제에는 단오굿 이외에 관노가면극, 그네뛰기 등의 행사가 함께 열린다. 특히 무언극으로 진행되는 관노가면극은 강릉단오제의 위상을 더욱 높여주는 데 손색이 없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릉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릉 사천면에서 돛단배 노를 저을 때 부르는 「에이야 소리」
    강원도 강릉시 사천면 진리는 경포와 인접해 있다. 바다를 끼고 사는 마을이라 물고기 잡는 일과 관련된 소리가 많이 전승된다. 지금은 배가 기계화 되었지만 예전에 명태를 잡으러 가는 낚시 배는 돛단배였다. 돛단배는 바람으로 움직이지만 바람이 없으면 노를 저어야 한다. 노를 저을 때 부르던 「에이야 소리」에는 신세타령과 고향에 가고 싶은 마음 등이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릉 학산리에서 전승되는 다양한 학산 농요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학산리는 학산천 하곡평야를 중심으로 논농사가 발달했다. 이와 더불어 논농사요도 다양하게 전승되고 있다. 학산 농요에는 봄에 못자리를 만들기 위해 물을 푸면서 부르는 「파래소리」, 모내기하면서 부르는 「자진아라리」, 논을 맬 때 부르는 「오독떼기」, 「꺾음오독떼기」, 「잡가」, 「사리랑」,「담성가」, 논매기를 끝낼 때 부르는 「싸대소리」 등이 남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릉단오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어울림의 미학, 강릉 청춘경로회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강릉시

    어울림의 미학, 강릉 청춘경로회
    지위와 신분, 성별을 따지지 않고 평등하고 아름다운 풍속 청춘경로회의 의미를 기리는 영상.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을 맞이하여 새롭게 복원한 ‘청춘경로회’ 재현을 담았다. 급격한 노령화의 시대, 나이듦의 지혜를 존경하는 전통문화를 통해 나이듦의 아름다움을 되새기게 하는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시장 상인들에 의해 명맥을 이은 강릉단오제
    음력 5월 5일은 단오(端午) 명절이다. 단오 무렵에 강릉시에서는 단오제를 지낸다. 강릉단오제에서 대상 신격은 대관령국사성황신인 ‘범일국사’다. 강릉 사람들은 유교식 제례와 굿으로 대관령국사성황신을 모시고 지역의 평안과 개인의 소원을 빈다. 강릉단오제는 2005년 유네스코에서 선정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1909년 무렵에 중단될 위기도 있었으나, 강릉 시내에 있는 중앙시장 상인들의 추렴으로 비용을 마련하여 그 명맥을 잇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지금까지 이런 가면극은 없었다!' 특별한 강릉 관노가면극
    강릉 관노가면극은 강릉에서 관노들이 단오제 때 벌이는 무언 가면극이다. 근대 신분제도가 없어지면서 관노였음을 숨기려는 연희자들이 놀이를 피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원형을 크게 잃지 않은 채 전승되고 있다. 관의 주도로 지역민들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한 놀이인 만큼 사회 풍자적인 다른 가면극들과 달리 오락적인 성격이 강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릉 마을신앙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원도 주문진 성황당에서 모시는 정우복신
    강원도 강릉에 모셔진 정우복 신은 현감시절 지역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주어 주민들이 평화롭게 살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지역의 학문을 장려한 덕분에 주민들은 그의 사후에 마을신으로 모셔 제의를 지내고 있다. 문진의 마을신은 정우복의 본명은 경세(經世)이며 본관은 진주이다. 1613년 강릉부사로 와서 학문장려와 선정을 베푼 명신으로 인해 후인들이 흥학비(興學碑)를 향교에 세우기도 하였다. 『임영지』에는 “우복사(愚伏祠)는 강릉 북쪽 퇴곡리에 있었는데 곧 도동사(道東祠)라 하였다. 우복 정선생은 광해군 계축년(1613)에 본 강릉부 부사로 재임할 때에 학문을 장려하고 정사를 조화롭게 돌보며 보살폈다”라는 내용이 기록돼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강릉단오제
    강릉에서는 매년 단오 무렵에 단오제라는 제의가 열린다. ‘단오굿’, ‘단양제’ 등으로 불리는 강릉단오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로 지정되어 있는데 제의적 성격과 함께 축제로서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강릉단오제는 음력 3월 20일경에 제주인 신주(神酒)를 빚기 시작으로 50여 일 동안 진행되는 큰 규모의 제의다. 음력 4월 중순쯤에 열리는 서낭신 모셔오기 행사는 무척 중요한데 대관령에서 산신을 위한 제의를 한 다음 신목(神木)과 서낭을 마을로 모셔온다. 무녀를 중심으로 하는 단오굿은 음력 5월 1일부터 5일까지 펼쳐지는데 단오굿을 보기 위해 강릉은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이 구경을 올 정도로 명성이 높다. 강릉단오제에는 단오굿 이외에 관노가면극, 그네뛰기 등의 행사가 함께 열린다. 특히 무언극으로 진행되는 관노가면극은 강릉단오제의 위상을 더욱 높여주는 데 손색이 없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릉 강문동 여성황제(동제)
    강문동 주민들은 세 곳의 당집을 찾아 제의를 지낸다. 강문 여성황당, 진또배기골멕이성황, 남성황당이 그것인데, 제의를 지내는 날도 정월 대보름, 8월 보름에 마을 제의를 지내고 5년마다 한 번씩 4월 보름에 풍어제를 지낸다. 강문동 여성황제가 본격적으로 언제부터 행해졌는지 알기 어려우나 진또배기(솟대)라는 명칭을 놓고 보면 오랜 역사를 지녔을 가능성이 크다. 제사에 사용되는 비용은 마을 공동자금으로 충당한다. 강문동 여성황제의 제의 순서는 다른 지역과 큰 차이가 없다. 정초에 지내는 이유로 무엇보다 풍어를 기원하는 의미가 크다. 제물을 진설하고 나면 제관들과 마을 주민들은 절을 올린다. 모든 의식이 끝나면 합동으로 소지를 올리고 모인 사람들이 음복하면 제의가 마무리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가 태어난 강릉 오죽헌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가 태어난 역사적인 건축물인 오죽헌은 강릉시 죽헌동에 있다. 주변에 검은 대나무가 많이 자란다고 하여 오죽헌이라 불렀다. 안채 온돌방이 신사임당이 이이를 낳은 몽룡실이다. 오죽헌은 우리나라 주택 중에서 역사가 오래된 건축물로 1938년부터 문화재로 지정되어 보호되었다. 가장 오래된 익공집으로 추정되며 주심포 양식이 익공 양식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초가지붕을 기와집으로 개조한 강릉 반송댁
    강릉 반송댁이 있는 초당동은 바닷물을 이용해서 만든 ‘초당두부’와 강문 ‘진또베기굿’이 유명한 곳이다. 강릉 반송댁은 2017년 11월 「강원도 지정문화재(전통가옥) 지정명칭 변경고시」에 따라 ‘강릉 최상순 가옥’에서 ‘강릉 반송댁’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건립 연대는 알 수 없으나 본래 초가지붕을 1940년대에 기와집으로 고쳤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근대적 신방이 첨가된 강릉 동은 고택
    강릉 동은 고택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자리하고 있다. 2017년 11월에 강원도 문화재 보호 조례에 따라 ‘강릉 최근배 가옥’에서 '강릉 동은 고택'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강릉 동은 고택은 1916년에 지어진 가옥으로, 전체적인 구조는 ‘ㅁ’자형 배치를 이루고 있다. 전통적인 건축 양식에 신발을 벗어놓는 신방 등의 근대적인 요소가 가미된 단아하고 소박한 가옥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릉김씨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0건)
자세히보기
  • 어울림의 미학, 강릉 청춘경로회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강릉시

    어울림의 미학, 강릉 청춘경로회
    지위와 신분, 성별을 따지지 않고 평등하고 아름다운 풍속 청춘경로회의 의미를 기리는 영상.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을 맞이하여 새롭게 복원한 ‘청춘경로회’ 재현을 담았다. 급격한 노령화의 시대, 나이듦의 지혜를 존경하는 전통문화를 통해 나이듦의 아름다움을 되새기게 하는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시장 상인들에 의해 명맥을 이은 강릉단오제
    음력 5월 5일은 단오(端午) 명절이다. 단오 무렵에 강릉시에서는 단오제를 지낸다. 강릉단오제에서 대상 신격은 대관령국사성황신인 ‘범일국사’다. 강릉 사람들은 유교식 제례와 굿으로 대관령국사성황신을 모시고 지역의 평안과 개인의 소원을 빈다. 강릉단오제는 2005년 유네스코에서 선정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1909년 무렵에 중단될 위기도 있었으나, 강릉 시내에 있는 중앙시장 상인들의 추렴으로 비용을 마련하여 그 명맥을 잇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조선 후기의 가곡문화를 살필 수 있는 협률대성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선교장(船橋莊)에는 『협률대성(協律大成)』이 소장되어 있다. 『협률대성』은 조선 후기 가창 체제를 완비한 가집이다. 우조(羽調)와 계면조(界面調), 남·여창의 편집체제 및 연음표 악보 표기가 되어 있다. 이 가집은 강릉 선교장을 중심으로 조선 후기 가곡 문화가 생성, 향유되어 가는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사료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릉의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경포대와 승경을 다투던, 강릉 호해정
    강릉 호해정은 경포대와 자웅을 겨루던 정자였다. ‘호해정(湖海亭)’은 말 그대로 ‘호수와 바다를 바라보는 정자’였다. 옛 선인들은 경포대와 호해정의 호수를 ‘내호’와 ‘외호’라 부르면서 그 승경을 칭송하였다. 관동팔경의 절경을 화첩으로 담은 단원 김홍도의〈금강사군첩〉에도 경포대와 호해정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단원의 그림을 보면 송림으로 둘러싸인 호수에 돛단배 떠있고, 호수와 바다를 내려다보는 구릉에 호해정이 세워져 있다. 하지만 지금은 호수가 흙으로 메워져 농경지로 변했다. ‘상전벽해(桑田碧海)’가 아니라 ‘벽해상전(碧海桑田)’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릉선교장의 별서, 강릉 방해정
    방해정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 449(저동 8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강원도유형문화재 제50호이다. 원래 이 자리는 삼국시대 때 화랑들이 모여 심신을 단련했던 고찰 인월사(印月寺) 터였는데, 1859년(철종 10)에 강릉선교장의 주인인 이봉구(李鳳九)가 선교장의 객사 건물을 뜯어다 지금의 자리에 별서 건물로 지었다. 경포대 가는 길가에 있으며, 정원이 잘 꾸며져 있으며 단아하고 아기자기한 가옥형 정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고상하고 단아한 명가의 사랑채, 강릉 활래정
    활래정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동 운정길 63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조선후기 전형적인 상류 주택인 선교장에 부속된 정자이다. 1816년(순조 16)에 이후가 지었다. 온돌방과 마루가 같이 있는 정자로 사랑방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 활래정이라는 정자명은 ‘맑은 물은 근원에서 끊임없이 흐르는 물이 있기 때문’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군자의 꽃이라는 연꽃이 만발한 연못 위에 위치한 활래정은 고아하고 단아한 기품을 풍기는 정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경포대와 승경을 다투던, 강릉 호해정
    강릉 호해정은 경포대와 자웅을 겨루던 정자였다. ‘호해정(湖海亭)’은 말 그대로 ‘호수와 바다를 바라보는 정자’였다. 옛 선인들은 경포대와 호해정의 호수를 ‘내호’와 ‘외호’라 부르면서 그 승경을 칭송하였다. 관동팔경의 절경을 화첩으로 담은 단원 김홍도의〈금강사군첩〉에도 경포대와 호해정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단원의 그림을 보면 송림으로 둘러싸인 호수에 돛단배 떠있고, 호수와 바다를 내려다보는 구릉에 호해정이 세워져 있다. 하지만 지금은 호수가 흙으로 메워져 농경지로 변했다. ‘상전벽해(桑田碧海)’가 아니라 ‘벽해상전(碧海桑田)’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릉선교장의 별서, 강릉 방해정
    방해정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 449(저동 8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강원도유형문화재 제50호이다. 원래 이 자리는 삼국시대 때 화랑들이 모여 심신을 단련했던 고찰 인월사(印月寺) 터였는데, 1859년(철종 10)에 강릉선교장의 주인인 이봉구(李鳳九)가 선교장의 객사 건물을 뜯어다 지금의 자리에 별서 건물로 지었다. 경포대 가는 길가에 있으며, 정원이 잘 꾸며져 있으며 단아하고 아기자기한 가옥형 정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고상하고 단아한 명가의 사랑채, 강릉 활래정
    활래정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동 운정길 63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조선후기 전형적인 상류 주택인 선교장에 부속된 정자이다. 1816년(순조 16)에 이후가 지었다. 온돌방과 마루가 같이 있는 정자로 사랑방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 활래정이라는 정자명은 ‘맑은 물은 근원에서 끊임없이 흐르는 물이 있기 때문’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군자의 꽃이라는 연꽃이 만발한 연못 위에 위치한 활래정은 고아하고 단아한 기품을 풍기는 정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