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통영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둑제 재현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남도 >통영시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둑제 재현
    2019년 10월 24일 상강일에 재현한 통제영 둑제를 기록한 영상. 문헌 고증과 섬세한 연출을 거쳐 완성한 통제영 둑제의 장엄한 현장을 담았다. 무형유산으로서의 가치를 가진 통영 둑제를 확인할 수 있는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둑제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남도 >통영시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둑제
    통제영둑제는 삼도수군통제영이었던 통영의 가장 중요한 의제(儀祭)이다. 둑제의 유래를 살펴보고 중앙과 다른 통제영만의 차이점을 담고 둑제의 올바른 복원과 재현을 위한 의장 및 복식, 악무, 둑제홀기 등을 기록했다. 「통제영 둑소홀기」와 「통제영 둑제의」를 바탕으로 시일 및 장소, 참여자, 제례의 순서 등을 고증한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동양 최초의 바다 밑 터널, 통영 해저터널
    통영반도 남단과 미륵도를 연결하는 통영 해저터널은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이다. 일제강점기 이전부터 통영으로 이주해온 일본인 이주 어민들은 연안에서 어로 활동을 하며 물고기 떼를 쫓아 빠르게 이동할 필요가 있었는데, 미륵도와 통영 사이의 해협이 너무 좁아 미륵도를 빙 돌아 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래서 일제는 1932년 통영운하를 완공했다. 통영운하 개통 후 운하를 건너다니도록 하기 위해 교량 대신 만든 것이 해저터널이다. 터널을 만든 지역은 판데목이라는 곳인데, 임진왜란 한산대첩 때 많은 왜군이 이순신의 학익진에 대패해 판데목 부근에서 수장됐다고 한다. 일본인들이 조상의 유해 위로 건너다닐 수 없어서 해저터널을 팠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통영 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우짜면 이것은 통영 진미?
    통영에는 아름다운 바다와 더불어 충무김밥, 굴 등의 해산물이 있다. 그런데 이곳에서만 나는 특산물로 만든 음식이 아니라 엉뚱한 음식이 통영의 진미로 숨어있다. 관광지에서 눈을 떼고 지역민들의 삶의 터전인 포장마차로 달려가보자. 그곳에는 짜장면도 아니고 우동도 아닌, 생전 처음 보는 음식이 놓여 있을 것이다. 짜장면도 먹고 싶고, 우동도 먹고 싶을 때 통영의 우짜면을 먹으면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통영오뎅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광역시 >영도구

    요리 이름에서 재료 이름이 된 오뎅
    오뎅은 일본에서는 어묵을 무, 곤약등과 함께 국물에 삶은 요리를 말하지만 한국에서는 어묵의 의미로 정착되었다. 일제강점기 어묵은 공장에서 대량생산되는데 부산지역에서는 1907년, 통영지역에서는 1920년 공장이 건립되고 본격적으로 생산된다. 어묵이 생산될 수 있었던 것은 한반도 해안에서 많은 물고기가 잡혔기 때문이다. 어묵공장의 주인은 대부분 일본인으로 대량 생산된 어묵은 일본과 조선의 도시에 판매되었다. 어묵이 대량 유통되면서 오뎅집이라는 일반 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술집도 생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통영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명나라 장수도 감동하고 따른 충무공 이순신의 통영 충렬사
    통영의 충렬사는 이순신을 배향하는 사우이다. 임진왜란의 영웅인 이순신에 대해서는 해전에 관한 이야기가 많이 알려져 있다. 전장에서의 모습이 아닌 숨겨진 이야기들은 이순신의 리더십을 잘 보여준다. 특히 명나라 도독 진린과의 일화는 이순신이 얼마나 용의주도하고 대범하게 상황을 주도해가면서 신망을 얻었는지 잘 보여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 사람들의 3.1운동과 저항-구 통영청년단 회관
    통영청년단은 1919년 3·1운동 직후 통영 청년들이 운동의 정신을 발전시켜 독립을 성취하자는 취지로 결성됐다. 애국계몽 운동과 문맹퇴치 운동 등에 힘쓴 통영청년단은 1920년부터 회관 건립을 추진했다. 부지를 희사 받고, 지역 유지들이 출연을 약속했지만, 일본의 방해로 공사는 중단되기 일쑤였다. 통영청년단은 ‘활동사진대’를 조직하여 전국을 돌며 영화를 상영하는 등 꾸준히 활동을 이어갔다. 5대 단장(임철규)이 사재를 털고 거액을 대출받음으로써 회관 건물은 착공 3년 반 만인 1923년 완성되었다. 통영청년단은 1931년 강제 해산 당했고, 회관은 준공 승인을 내주지 않아 무허가 건물이 되었다. 일본의 관변 단체들이 사용하던 회관은 해방 후 임철규 씨가 통영읍에 기부했다. 해방 후 잠시 통영여자중학교가 사용하던 시절에는 유치환, 윤이상 등이 교사로서 이 건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1960년부터 충무고등공민학교가 통영 사람들의 저항 정신이 깃든 이 건물을 사용하고 있으며, 1997년부터 최근까지 통영문화원이 이 건물 1층을 사용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통영우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맑은 날에 그리운 우도 해초비빔밥”
    통영 우도에는 200년이 된 동백나무도 있고, 맛있는 해초비빔밥도 있다. 그날그날 바다에 나가 필요한 양만큼 해초를 채취해야 하기 때문에 해초비빔밥을 먹으려면 예약 필수다. 청각, 모자반, 까시리, 서실, 미역, 톳 등 그날 딴 해초를 밥에 올리고 양념장에 쓱쓱 비벼 먹는다. 이 외에도 거북손, 따개비, 홍합, 고둥 등을 바닷가에서 직접 채취하는데, 그 모습을 보면 산에서 산나물을 뜯듯 똑똑 따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맑은 날에 그리운 우도 해초비빔밥”
    통영 우도에는 200년이 된 동백나무도 있고, 맛있는 해초비빔밥도 있다. 그날그날 바다에 나가 필요한 양만큼 해초를 채취해야 하기 때문에 해초비빔밥을 먹으려면 예약 필수다. 청각, 모자반, 까시리, 서실, 미역, 톳 등 그날 딴 해초를 밥에 올리고 양념장에 쓱쓱 비벼 먹는다. 이 외에도 거북손, 따개비, 홍합, 고둥 등을 바닷가에서 직접 채취하는데, 그 모습을 보면 산에서 산나물을 뜯듯 똑똑 따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바다의 우유’로 만든 국밥, 통영 굴 국밥
    굴은 한자어로는 모려(牡蠣),석화(石花) 등으로 표기한다. 겨울이 제철인 굴은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함유량이 많아 바다의 우유라고도 불린다. 우리나라에서 굴 생산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대표적인 굴 산지 통영에서는 생굴을 비롯하여 굴전, 굴튀김, 굴 탕수육, 굴 두루치지와 같은 여러 형태의 굴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그중에서도 굴 국밥은 누구나 부담 없이 그윽한 굴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음식이다. 담백하면서도 시원한 국물에 탱글한 굴의 식감이 어우러지는 굴 국밥은 술안주는 물론 속 풀이용 해장국으로도 사랑받는 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김밥의 신세계, 통영 충무김밥
    충무김밥은 쌀밥을 김에 한입 크기로 말아서 무김치, 오징어무침 등과 곁들여 먹을 수 있도록 만든 경상남도 통영시의 향토 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