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지명유래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울산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5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남구

    청어떼가 몰려와 구만석 부자가 된 울산 흥성 구만
    울주군 온산읍에 살던 김 씨의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좋은 자리에 묘를 쓰고 싶었지만 마음처럼 쉽지 않아 걱정이 많았다. 지나가던 풍수가 김 씨를 도와주었다. 김 씨의 선산이 있던 울산시 고사동에 묘자리를 잡아주며 삼 일 후에 천석부자가 될 것이라 했다. 삼우제날 묘를 돌보던 김 씨의 눈에 청어떼가 밀려들어오는 것이 보였다. 김 씨는 청어떼를 팔아 구만석 부자가 되었다. 이후 묘가 있던 마을을 흥성구만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동구

    오누이가 삼을 캐어 부모님의 병을 고쳤다는 울산 삼밭골
    옛날 울산의 어느 마을에 오누이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부모님이 병에 걸려 자리에 눕고 말았다.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해보았지만 부모님의 병은 깊어지기만 했다. 그러던 어느 겨울날, 탁발 온 스님이 오누이에게 산삼을 캐어 부모님께 드려보라고 조언을 해주었다. 오누이는 눈 덮인 산에 올랐지만 산삼을 발견하지 못하고 무를 캐서 부모님께 뭇국을 끓여드렸다. 그랬더니 부모님의 병이 씻은 듯이 나았다. 알고보니 그것이 산삼이었다. 이후 오누이가 산삼을 캔 곳을 삼밭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울주군

    물고기밥이 된 남편 생각에 생선을 끊은 아내, 울주군 효열리
    옛날 울주군의 한 바닷가 마을에 금슬 좋은 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부인 남편이 고기잡이를 나갔다 돌아오지 않았다. 아내는 몇날 며칠을 기다렸지만, 기다렸던 남편 대신 남편 배의 파편들이 밀려왔다. 아내는 남편의 죽음에 통곡했고, 물고기밥이 된 남편을 생각하면 생선과 해초 등 바다에서 난 것은 먹을 수 없다며 이후부터 입에 대지 않았다고 한다. 아내의 절개를 높이 산 관에서 이 마을의 이름을 효열리라고 이름하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포항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포항시

    호랑이도 감동시킨 효자가 살았던 포항 효자동
    옛날 경북 포항 한 마을에 홀어머니와 효자 아들이 살았다. 하루는 병에 걸린 어머니가 홍시가 먹고 싶어 했다. 아들은 대구로 시집 간 누나를 찾아가기로 했다. 밤중에 산길을 가는데 호랑이가 나타났다. 사정을 들은 호랑이는 아들을 태워 순식간에 누나에게 데려다 주었다. 마침 누나의 집에 홍시가 있어 아들은 그것을 어머니에게 드릴 수 있었다. 이후 효자가 살았던 마을이라 하여 이름을 효자동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홍천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홍천군

    남녀 산신의 결혼과 홍천 가리산
    강원도 홍천에 있는 가리산은 산신이 여산신인데 부끄럼을 타서 봉우리 세 개 중 하나는 꼭 가린다고 해서 가리산이라는 지명이 붙었다. 지체높은 양반집 딸이 결혼도 못하고 죽어 조상신에게 부탁하여 가리산의 여신이 되어 평화롭게 살고 있었다. 그런데 다른 양반집의 아들이 죽어 가리산을 내놓으라고 와서 산이 점점 황폐해지자 둘이 결혼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홍천군

    올챙이묵과 꿀로 맺은 인연, 홍천군 청량리
    강원도 홍천군 서석면 청량리(淸凉里)에 얽힌 지명유래이다. 백성들이 어떻게 사는지 미복차림으로 홍천을 찾았던 숙종대왕 일행은 촌로가 내온 올챙이묵을 맛있게 먹고, 산에서 따온 벌꿀까지 대접받았다. 임금이라고 말할 수 없었던 숙종대왕은 한양의 가장 큰집에 사는 이 씨라고만 했다. 촌로는 한양을 찾아 가장 큰 집인 대궐에서 이 씨를 만났고, 꿀단지를 주러 왔다고 했다. 그 이씨가 임금이라는 걸 그때 알았다. 홍천의 청량리가 생긴 유래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양산시

    요석공주가 원효를 기다려 산에 막을 치고 살았던 양산시 산막동
    신라 요석공주는 원효를 사모했다. 요석공주는 궁리를 시켜 다리를 건너던 원효를 물에 빠뜨리게 했다. 궁리는 흠뻑 젖은 원효를 요석공주의 방으로 안내했다. 하룻밤을 요석공주와 함께 보낸 원효는 다음날 수행을 하던 반고굴로 돌아가 소식을 끊었다. 이후 설총을 낳은 요석공주는 원효를 만나기 위해 반고굴 인근에서 막을 치고 기다렸다. 이후 요석공주가 설총과 함께 산에 막을 치고 살았다하여 그 인근을 ‘산막’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거제시

    한겨울 숭어를 구해온 효자 이돌대, 거제시 효촌
    옛날 거제시 연초면에 이돌대라는 총각이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어느 날, 병든 어머니가 숭어가 먹고 싶다고 해서 이돌대는 숭어를 구하기 위해 통영까지 갔다가 빈손으로 배에 올랐다. 그때 숭어 한 마리가 갑판에 떨어졌다가 바다로 뛰어들었다. 이돌대는 겨울 바다로 헤엄쳐 들어가 숭어를 잡았다. 마침 배에 타고 있던 통제사가 이를 나라에 알려 이돌대에게는 벼슬이 내려졌으며 정려문도 세워졌다. 정려문이 세워진 마을이라 하여 효촌이라 불리게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진주시

    다섯 무사가 내려와 자라바우 목을 자른 진주 오무마을
    경남 진주 명석면 오미리의 자연마을 오무에는 부지런하고 선한 사람들이 살았다. 그러나 늘 가난을 면치 못했다. 하루는 노승이 지나가다 마을의 지세를 본 후, 앞산 자라바위의 목을 치면 잘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려주었다. 자라바위 목을 칠 장사를 구하기 위해 촌장과 마을사람들은 옥황상제에게 제를 올렸다. 마침내 옥황상제가 다섯 무사를 내려보내 자라바위의 목을 치도록 했다. 이후 마을은 잘 살게 되었다. 다섯 무사나 내려왔다고 마을 이름을 오무라고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구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남구

    우물 세 개가 있는 대구 삼정골
    대구광역시 남구 봉산 3동에는 삼정골이라는 마을이 있다. 이 마을에는 우물 두 개가 있었는데 마을 주민이 차즘 늘어나면서 그것으로는 식수를 해결할 수 없었다. 새로 우물을 파려고 노력을 했지만 쉽지 않았다. 마을 연장자가 산신령에게 100일 기도를 올리고, 100일이 다 되어 갈 때쯤 꿈에 산신령이 나타나, 숭늉물에 먹을 풀어 양동이에 담은 후, 한밤중에 별 세 개가 비치는 곳을 찾아 파보라고 했다. 산신령이 시키는 대로 하자 마침내 차고 맑은 우물을 얻을 수 있었다. 그 때부터 기존 우물 두 개에 새로운 우물 하나를 더해 우물 세 개가 있는 마을이라 하여 삼정골이라 불리게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남구

    문수보살이 사라진 울산 무거동
    신라시대는 시집을 가기 전 스님과 하룻밤을 함께 하는 풍습이 있었다. 시집갈 딸을 둔 남자가 못생긴 스님을 만나 집에 가줄 것을 청했다. 스님은 자신을 따라올 수 있으면 가겠다고 했다. 남자는 스님을 뒤쫓았으나 곧 다리가 무거워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스님은 문수보살이었으며 다리가 무거워진 그곳을 무거동이라 불렀다. 또다른 이야기로는 경순왕이 문수보살을 만나 지혜를 얻고자 했으나 동자승으로 화한 문수보살은 빠른 걸음으로 사라져버렸다. 문수보살이 사라진 곳은 일러 무거동이라고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광주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5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광역시 >광산구

    스님이 수로를 만들어 물을 넘긴 무네미재
    어등산 중턱 절골 마을에 차준백 선생이 살았는데, 고개 너머에 때쭉거리에 차 선생의 천수답이 있었다. 물이 부족해 농사를 짓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웠던 차선생의 부인은 어느 날 자기 집을 방문한 스님에게 사정을 이야기하고 도움을 구한다. 그러자 스님이 자기가 수로를 파는 동안 부인은 베를 짜서 장삼을 짓자며 내기를 제안한다. 부인은 흔쾌히 수락하고, 두 사람은 두 달 동안 열심히 일해서 같은 날 수로파기와 장삼짓기를 끝낸다. 이렇게 해서 아래에 있는 절골의 물이 능선을 돌아 때쭉거리 들에 물을 대게 되었고, 고개로 물이 넘어갔다고 하여 무네미재라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광역시 >광산구

    억새밭을 일구다 금덩이가 나온 광주 산막동 보화마을
    광주광역시 산수리 마을에는 성실하기로 소문난 여양진이 살았다. 그는 스님의 권유로 산막동에 이주를 하여 농사를 지었다. 당시 이곳은 억새가 많아 그것을 일일이 베어내고 밭을 일구는 게 쉽지 않았다. 그렇게 밭을 일구던 그는 어느 날 땅에서 금덩이를 파냈다. 여양진은 금덩이가 스님의 덕으로 얻은 것이나 부처님 것이라 생각하고 그것을 전해줄 절을 찾아 떠났다. 이후 여양진이 가꿔놓은 밭에는 여러 사람들이 이주해 살았고, 주변 마을에서는 금은보화를 얻은 곳이라 해서 보화촌(寶貨村)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광역시 >북구

    스님이 잡아준 샘터가 연못이 된 광주 연제마을
    광주광역시 북구 연제동 연제마을은 장구봉 아래에 있던 마을로 풍수상 배형국이다. 예전 마을에는 화전을 일구며 여러 가구가 살았는데, 마을에는 샘이 없어 500m 떨어진 통시암이라는 절에서 물을 길어먹었다. 하루는 스님이 탁발을 왔다가 마을 구두쇠 영감에게 물벼락을 맞았다. 이에 스님은 귀한 물 시주해줘서 고맙다고 했다. 영감은 스님이 보통 인물이 아님을 알고 샘터를 잡아달라고 했다. 스님이 잡아준 샘터를 파니 물이 나왔다. 그런데 스님이 잡아준 곳은 배형국 땅에 배 바닥을 뚫은 격이었다. 그래 마을은 해가 다르게 농사가 안 되고 전염병이 돌아 사람들이 하나둘 떠나더니 폐허가 되었고, 샘을 판 우물에서는 물이 계속 흘러나와 연못을 이뤘다. 후대 사람들은 이 연못을 연제라 부르며, 화전을 하던 마을 또한 연제마을이라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제주도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고종달이가 물혈을 끊은 제주 종달리
    옛날 진시황이 지도서를 펴놓고 보다가 제주도의 혈이 심상치 않음을 알아차렸다. 그는 고종달이에게 제주도의 물혈을 모두 끊어 놓고 오라고 했다. 고종달이는 대머들이라는 마을에 도착해서 물징거라고 불리는 샘물의 줄기를 단번에 끊어 버렸다. 이후 물징거의 물이 마르자 마을 사람들은 더 이상 그 곳에서 살 수가 없어 물이 나오는 바닷가 쪽으로 이주했다. 고종달이가 다녀간 곳이라 하여 그 곳을 종달리라고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머슴 덕덜이가 일군 땅, 서귀포 덕덜이왓
    옛날 서귀포시 중문마을에 덕덜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는 이 씨 집에서 머슴을 살다 독립하여, 황무지를 개간해 부자가 된 사람이었다. 어느 해 가뭄이 들어 마을사람들이 굶기를 밥 먹듯 했고, 중문 이 씨네도 식량이 없었다. 결국 머슴이었던 덕덜이네로 쌀을 꾸러 갔는데, 큰아들은 말에서 내리지도 않고 거만하게 쌀을 달라 했다가 거절당했고, 둘째아들은 덕덜이의 어머니에게 큰절을 하며 안부를 물었다. 이에 덕덜이는 이 씨네 집에 쌀섬을 몰래 보냈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덕덜이가 열심히 일군 황무지 땅을 사람들은 덕덜이왓이라고 불렀다. 지금은 그곳에 도순초등학교가 자리잡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정서방이 죽자 말이 머리를 내밀었던 제주 말머리
    옛날 제주시 용담동에 정 서방이라는 이가 살았다. 그는 먹기도 많이 먹을 뿐만 아니라 힘도 장사였다. 그의 식성을 감당하지 못한 부모가 관가에 가서 해결해 줄 것을 청했다. 관에서는 힘이 장사인 그가 훗날 역적이 될 것을 우려해 그를 죽이려고 했다. 팔다리에 바위를 묶어 바다에 던졌으나 정 서방은 삼 일 동안 떠올랐다. 마침내 정 서방이 물밑으로 가라앉고, 그 자리에서 백마 한 마리가 나와 울다가 따라 물속으로 들어갔다. 말머리가 나와 울었다해서 그 곳을 ‘말머리’라고 부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고령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고령군

    대가야의 궁녀들이 비녀를 풀고 간 고령 옥잠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신리의 자연마을 옥담(옥잠)은 신라와 대가야의 전투와 관련이 있다. 이사부가 대가야를 침략하자 대가야의 왕이 피난길에 올랐다가 이 마을에서 옥대를 풀어놓고 떠나 옥담이라 불렀다고 한다. 또 신라군을 피해 도망을 치던 대가야의 왕비와 궁녀들이 이 치욕을 잊지 말자는 의미로 옥비녀를 풀어놓았다고 해서 옥잠이라고도 부른다. 혹은 마을 주변에 쌓은 방죽이 반지 모양이라하여 옥담이라 불렀다는 이야기도 전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고령군

    코끼리 코 위에 얹힌 마을, 명곡이 서유재로 바뀐 까닭
    경북 고령군 덕곡면 노리의 명곡마을은 불행한 일이 끊이지 않아, 마을 사람들의 걱정이 깊었다. 한 스님이 마을의 지형을 둘러본 후, 마을 앞산이 코끼리 코 모양으로 생겼으며 마을은 코 위에 얹힌 형국이라 코끼리가 코를 움직일 때마다 마을에 불행한 일이 생긴다고 했다. 그래서 마을 이름을 '쥐가 머무는 곳'이라는 뜻의 서유재(鼠留在)로 바꾸면 코끼리의 움직임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 했다. 마을 이름을 서유재로 바꾸자 신기하게도 불행한 일이 딱 끊어졌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담양군

    잉어 구워준 효부 며느리 이름을 딴 영산강
    옛날 옛적 나주에 사는 정노인은 근심 걱정이 없었다. 고을 원님이 불러 물어도 근심 걱정이 없다고 하니 원님은 구슬을 선물로 주고, 뱃사공에게 부탁해 구슬을 잃어버리도록 일을 꾸몄다. 강에서 구슬을 잃어버린 정 영감은 걱정이 되어 밥을 먹지 못했고, 걱정이 된 큰며느리 영산은 잉어를 사서 통구이를 해드렸다. 그런데 잉어 뱃속에서 구슬이 나왔다. 그 이야기를 들은 원님은 이 모든 일을 자신이 꾸몄다고 시인하고, 정노인에게 후한 상을 주었다. 정 노인은 강변에 며느리의 이름을 딴 영산서원을 지어 후학을 가르쳤고, 그때 부터 사람들이 강 이름을 서원이름에서 따 영산강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고흥군

    한밤중에 소 울음소리가 울려퍼진 섬, 우도
    옛날 전라남도 고흥 땅 산골에 살던 젊음이가 결혼을 하였으나 생활이 어려워 바다 가운데 있는 섬으로 이주하였다. 섬은 육지에서보다 생활이 안정되어 부부는 행복하게 살았다. 하루는 남편이 육지에 볼일을 보고 온다고 하더니 전쟁에 참전하여 전사했다. 부인은 남편 무덤 옆에 움막을 짓고 시묘살이를 했는데, 그녀를 짝사랑하던 육지의 부잣집 아들이 부인을 겁탈하려 했다. 가까스로 막은 부인은 젊은이에게 산에 올라가 소 울음소리 세 번을 내고 오라고 했다. 부인이 자기를 받아들일 거라고 착각한 젊은이는 산에 올라가 소 울음소리를 세 번 내고 왔으나 부인은 자결을 했다. 이후 소 울음소리가 울려퍼진 섬이라 하여 이 섬을 우도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영광군

    돌부처 귀에 피가 흘러 칠산바다가 된 사연
    아주 옛날 칠산바다는 원래 일곱개의 고을이 있던 육지였다. 어느 날 나그네가 서 영감 집에 하루 묵고 가면서 보답으로 뒷산의 돌부처 귀에 피가 나면 고을이 물에 잠길 것이라 알려줬다. 서 영감이 매일 돌부처 귀를 확인하자, 마을 백정이 장난으로 돼지피를 돌부처에 묻혔다. 서 영감은 바로 마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높은 산으로 피했다. 고을 원님도 피했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듣지 않았고, 결국 마을은 바다에 잠겼다. 이후 사람들은 칠산 고을이 있던 자리를 칠산바다라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순천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순천시

    건달선녀의 병이 쏟아져 물바다가 된 수동마을
    전남 순천시 안풍동 수동마을에 살던 박진산은 14살 때 과거에 급제했다. 과거 급제 후 고향에 인사드리러 가는 길에 한 여인이 나타나 자신이 하느님의 딸 건달선녀라며 하늘로 가서 결혼하자고 했다. 이를 무시하고 고향으로 가 축하연을 벌이던 박진산은 갑자기 오색구름에 휩싸여 하늘로 갔다. 건달선녀와 혼인하는 대신 고향마을에 비를 내려달라고 했더니 선녀가 비를 내리는 병을 꺼내다 놓쳐 마을에 큰 홍수가 일어났다. 비가 그친 뒤 새로운 산이 하나 솟아 그 산은 박진산의 이름을 따 진산으로 부르고, 비가 많이 내린 마을은 수동(水洞)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