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향토음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울릉도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울릉군

    국빈만찬의 주인공, 독도새우
    부드러우면서도 탱글탱글한 식감에 달고 고소한 맛이 일품인 새우는 싫어하는 사람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값비싸고 귀하게 여기는 새우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의 해저 산맥에서 잡힌다. 미국 대통령을 환영하는 자리에서 내오는 국빈만찬에도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했던 독도새우가 바로 그 주인공. 워낙 예민해서 잡고 운송하기가 까다로운 것으로 유명한 독도새우 3종을 소개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울릉군

    “쌀이 귀했던 시절, 쌀보다 홍합이 많았던 홍합밥”
    험한 뱃길로 가야 함에도 울릉도는 누구나 한 번쯤은 가보고 싶어하는 여행지이다.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여 꼭 먹는 음식 중 하나인 홍합밥이다. 내륙에서 먹는 홍합과 달리 울릉도에서는 제대로 된 홍합 중에서도 암컷을 주로 사용한다. 짜지 않고 담백한 홍합과 함께 명이 장아찌, 산마늘, 부지깽이 짱이찌를 먹다보면 힘들게 온 길만큼 오래 머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인천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강화군

    “꽁당배로 잡은 뻘 밴댕이, 은빛 냉정함에 살살 녹는 속살이 최고”
    밴댕이는 꽁당배(안강망, 鮟鱇網)로 잡은 뻘 밴댕이가 맛있다. 닻배(정선망, 碇船網)로 잡은 밴댕이는 그물에 있던 다른 물고기들과 부딪혀 상처가 나기 때문이다. 꽁당배로 밴댕이를 잡을 때는 그 길목에 그물을 펼치고 기다리고 있다가 밴댕이가 어느 정도 그물에 차면 물살 방향으로 그물을 끌어 올린다. 예전에는 지금의 닻 대신 삼나무나 박달나무로 닻을 만들어 꽁당배에 달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화도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강화군

    “꽁당배로 잡은 뻘 밴댕이, 은빛 냉정함에 살살 녹는 속살이 최고”
    밴댕이는 꽁당배(안강망, 鮟鱇網)로 잡은 뻘 밴댕이가 맛있다. 닻배(정선망, 碇船網)로 잡은 밴댕이는 그물에 있던 다른 물고기들과 부딪혀 상처가 나기 때문이다. 꽁당배로 밴댕이를 잡을 때는 그 길목에 그물을 펼치고 기다리고 있다가 밴댕이가 어느 정도 그물에 차면 물살 방향으로 그물을 끌어 올린다. 예전에는 지금의 닻 대신 삼나무나 박달나무로 닻을 만들어 꽁당배에 달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제주도의 말고기
    말고기는 옛날에 드물게 식용되었다. 제주도에는 옛날부터 육지보다 자주 식용되었는데 말고기 식용은 ‘부정하다’는 관념이 있다. 말고기는 제사나 상례, 명절, 당굿 등의 의례음식으로 상 위에 오르지 않으며, 명절이나 제삿날을 피해 먹어야 했다. 제주도에서 말고기가 향토음식으로 인정받은 것은 1980년대부터이다. 일제강점기 육지에서 말고기는 대부분 일본인들이 먹었다. 2000년대부터 제주도에서 말고기 식당이 성업 중이다. 승마목장을 하며 말고기 식당을 겸업하는 사례도 종종 있다. 말고기는 말고기 샤브샤브나 말고기 육회로 소비되고 있는데 일본의 말고기 먹는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배지근한 맛, 제주 접짝뼈국
    제주도에 가면 먹어야 할 것도 많고 구경할 것도 많다. 육지와 사뭇 다른 기후와 특별한 먹거리들이 많다. 그 중 토속적이면서도 담백한 제주의 접짝뼈국은 일미다. 돼지 갈비뼈 부근의 부위를 사용해서 푹 고아내어 만드는 이 국에는 메밀가루가 들어가서 진득하면서도 고소한 풍미를 낸다. 제주방언으로 '배지근한 맛'이 바로 접짝뼈국의 맛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비리지 않고 담백해요, 각재기국
    제주도의 바다 음식 중에는 ‘뭍사람들’인 외지인들에게 아주 생소한 음식들을 찾아볼 수 있다. 그중 하나가 각재기국으로써, 이름부터 처음 들어보는 생선을 사용한 요리다. 하지만, 여름철 휴양을 삼아 제주도까지 가서 각재기국을 먹지 않고 돌아왔다면 제주도를 제대로 맛본 것이 아니라고 여길 만큼 제주에서는 대표적인 여름철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대구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중구

    지역을 대표하는 향토음식으로 등극한 대구 납작만두
    납작만두는 삶은 당면ㆍ부추ㆍ파ㆍ후추를 재료로 한 만두소를 만두피에 올려 빚은 반달모양의 납작한 만두로서 담백한 맛을 지닌 대구광역시의 향토음식이다. 납작만두는 한국전쟁 이후 먹을거리가 태부족하던 시절, 당면과 부추 등 식물성 재료로만 소를 만들어서 만두를 빚어 먹기 시작한데서 비롯한 음식이다. 납작만두는 1963년 무렵부터 상품화되기 시작한 이래 2006년에는 대구광역시를 대표하는 10가지 향토음식인 ‘대구10味’의 하나로 선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강원도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섭을 모르면 섭섭해요, 강원도 섭국
    값도 싸고 맛도 시원해서 서민의 대표 안줏거리인 홍합은 사실 해방 이후에 등장한 양식 홍합이다. 지중해를 그 원산지로 하는 양식 홍합은 진주담치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수입하여 양식하는 외래종이다. 우리 선조들이 먹었던 홍합 국물과는 크기로 보나 맛으로 보나 확연한 차이가 있다. 참홍합이라고 불리는 토종 홍합은 강원도 지역에서 ‘섭’이라는 이름으로 통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영암군 옛 음식 이야기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군 옛 음식 이야기
    옛 음식을 만드는 영암 시골 어른신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은 영상. 검게 그을린 아궁이 옆 부엌에서 투박한 손으로 쑥버무리와 간장게장 등 계절별 만드는 과정을 구수한 입담과 사투리로 채록한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칠곡군

    “돼지는 쫀닥쫀닥 주디에 피순대 먹으면 다 먹은 기다”
    왜인과 상인들이 넘쳐났고 군인과 피난민들이 머물렀던 경상북도 칠곡 왜관역 주변에는 1960년대부터 순댓국집이 생겼다. 왜관의 순대는 다른 지역과 달리 돼지 선지를 주로 하여 만든다. 살아있는 선지(피) 한 말을 체로 걸러 신선한 것만 돼지 소창에 넣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식구는 많고 쌀은 없을 때 양을 늘려서 먹던 곤드레나물밥
    곤드레는 아무 때나 뜯어 먹을 수 있는 나물이 아니다. 5월에서 6월 사이가 적당하고 7월이 되면 쇠어버린다. 연하고 부드러운 곤드레를 뜯어다가 밥을 지을 때 그 위에 올려 뜸을 들이면 향긋한 곤드레나물밥이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