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특산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테마스토리 충남 >공주시

    달고 포근한 맛을 지닌 국내 품종의 ‘공주 정안밤’
    충청남도 공주시 정안면은 전국에서도 유명한 밤 산지이다. 밤 생육 조건이 적합한 정안면의 야산이나 밭 귀퉁이에는 예전부터 밤나무를 흔히 볼 수 있었다. 1970년대 대내외적인 상품시장이 확장되는 사회적 분위기를 따라 정안면 주민들은 밤을 상품작물로 선정해 재배에 집중하였다. 밤은 본래 제수(祭需) 용품이기 때문에 상품화되지는 못했으나 1990년대 이후 간식으로 활로가 개척되었다. 정안면은 현재 최대 밤 주산지이며, 토종밤의 열악함을 극복하기 위해 국내에서 옥광, 대보 등의 단맛이 강한 신품종을 개발해 토종밤 맛의 전통을 잇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충남 >천안시

    세계인이 매료된,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은 ‘천안 성환배’
    충청남도 천안시 성환읍과 직산읍에서는 특산물로 배를 재배하는데, 성환에서 재배가 시작되었다고 하여 ‘성환배’라 한다. 15세기 초반의 『세종실록』 지리지에 천안의 공물로 배가 등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일찍부터 토종배 재배에 적합하였다고 하겠다. 성환읍에서는 1909년에 처음으로 현재의 성환배를 재배하기 시작해 2023년 기준으로 110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성환배는 추석보다는 추석이 지난 후 만생종으로 그 맛이 더해진다. 매년 10월에 수확하는 성환배는 전국에서 당도가 높기로 유명하며, 과즙도 많은 특유의 맛을 지니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충남 >서산시

    매운 맛의 토종생강, 서산생강과 생강굴
    충청남도 서산시 부석면과 팔봉면 지역에는 생강과의 다년생 풀을 재배하는 농가가 많다. 재래종 생강의 대표가 서산생강이다. 서산시는 전국 생산량의 30%이상을 생산하는 생강 주산단지로써, 서산생강은 발이 적고 육질이 단단하며, 저장성이 강하고, 고유의 매운 맛과 향기가 강하여 향신식품으로 유명하다. 노지에 심어진 생강 대부분은 10월 하순부터 11월 상순까지 수확한다. 서산시 누리집 자료에 따르면 서산은 생강 주생산 단지로 재배농만 6천여 명에 달하고, 생강을 가공한 다양한 식품을 개발해 판매 중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제주 >제주시

    땅에서 나는 열매라 하여 지슬[地實]로 부르는 ‘제주 감자’
    제주특별자치도의 동부에는 넓은 초원이 펼쳐져 있는데, 이곳에서는 목축업과 감자재배가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감자가 한반도에 유입된 것이 17세기 이후라고 하므로, 제주도 역시 그 즈음부터 감자재배를 하였을 것이다. 제주도에서는 감자를 땅에서 나는 열매라 하여 ‘지슬[地實]’이라 부른다. 1997년에는 북제주군을 중심으로 농가소득 창출을 위해 씨감자 공급 사업을 추가로 실시하였다. 씨감자 공급사업은 병 없는 씨감자를 만들어 생산성을 향상하고 생산비용을 줄이기 위해 조직배양실에서 배양모 생산 및 양액재배시설에서 이를 증식하여 ‘기본종 씨감자’를 생산하는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충남 >금산군

    충남 최고봉 서대산의 청정지역에서 재배한 ‘금산의 추부깻잎’
    충청남도 금산군 추부면 일대의 청정지역에서는 깻잎을 생산한다. 이 깻잎은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으로, 충남의 최고 높은 봉우리인 서대산 인근의 추부면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추부깻잎’이라 한다. 추부깻잎은 맛과 향이 우수하고, 다른 지역 깻잎과 달리 저장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서대산은 해발 250m의 분지형 고지대로, 추위를 견디고 자란 추부깻잎은 잎이 크고 두꺼워 식감이 좋고, 깻잎 특유의 색깔이 진하고 잎 뒷면의 적자색이 선명하며, 저장성도 좋아 우수한 품질로 평가받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원주시

    채소 스테이크, 큰송이버섯
    강원도 원주에서의 큰송이버섯 재배는 1998년 강원도 원주시의 경제사절단이 캐나다에 순방을 갔을 당시, 버섯씨라고 할 수 있는 종균을 들여와 원주시에서 처음으로 재배에 성공하면서 시작되었다. 현재 이렇게 들어온 큰송이버섯은 농업기술센터에서 2년간의 농가 실증시험을 거친 후 국내 최초 재배법 개발과 함께 버섯의 대량생산에 성공하였다. 원주시는 포타벨라 버섯이라는 상표와 포장디자인을 개발하여 특허 등록이라고 할 수 있는 의장등록을 했다. 이렇게 원주시의 특산품으로 자리매김한 큰송이버섯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 등지까지 수출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특산물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11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바다, 섬 그리고 개척 정신이 만든 울릉도 특산품

    출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북 >울릉군

    바다, 섬 그리고 개척 정신이 만든 울릉도 특산품
    독도와 함께 동쪽 최전선을 지키는 울릉도. 울릉도의 다양한 먹거리와 특산물을 소개하는 영상이다. 익히 알려진 울릉도의 특산품인 호박을 활용한 공산품 외에도, 오징어먹물 초콜릿, 막걸리 초콜릿 등 새로운 제품들도 알아본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테마스토리 경남 >김해시

    달고 아삭한 맛의 ‘김해 진영단감’ 어때!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에서는 ‘진영단감’이라 불리는 단감이 생산된다. 진영단감은 진영읍의 자연과 주민들의 노력이 만든 산물이다. 진영은 연평균기온 14℃를 유지하고, 주변에 산이 감싸고 있어 바람의 영향을 덜 받아 보수력이 좋다. 꽃은 일찍 피고, 서리는 늦게 내려 작물의 생육기간이 긴 것도 장점이다. 진영단감 생산은 1927년에 토질과 기후 등의 풍토 연구를 통해 단감재배지로 적합하다는 판단을 받고 100주를 심은 것에서 비롯되었다. 지금은 진영읍 전체가 단감 주산지로 자리매김하였고 매년 10월 열리는 ‘진영단감축제’에 5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부산 >강서구

    낙동강 하구가 만든 짭조름하고 달콤한, 특별한 맛을 지닌 ‘부산 대저토마토’
    부산광역시 강서구 대서동은 낙동강 하구의 삼각주에 있는데, 이곳에서 짭조름한 토마토를 재배한다. 바다와 인접해 있어 염분을 머금은 토양에서 토마토를 생산할 수 있다. 대저지역에서 생산된 토마토 중 당도는 8브릭스 이상에 지름은 62mm 이하인 것을 ‘짭짤이 토마토’라고 한다. 기후, 토양 조건 등의 특별한 조건에서 재배되었기에 다른 지역에서는 생산할 수 없다. 195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재배되기 시작하였으며, 우수농산물로 지정되기도 하였다. 2012년에는 지리적 표시제에 등록하여 희소성을 인정받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지역 특산물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충북 >영동군

    달고 향긋한 영동 포도, 다양하게 즐겨볼까!
    충청북도 영동군에서는 포도를 생산하고, 그 포도를 이용해 와인을 만들다. 영동포도는 선명한 색과 뛰어난 맛으로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았다. 영동은 밤낮의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한 지역특성으로 인해 포도 재배의 최적지로 인정받고 있다. 다른 지역에서 생산된 포도 보다 색이 선명하고, 향이 좋고, 당도도 높아 포도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국내 유일의 ‘포도·와인산업 특구’로 지정되어, 포도 재배와 재배한 포도를 이용한 다양한 산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와인은 1990년대 이후 농가가 자발적으로 이루어낸 성과로 새로운 영동의 특산물로 각광받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강원 >홍천군

    전국 잣 생산의 70%를 생산하는 ‘홍천잣’
    강원특별자치도 홍천군은 잣으로 유명세를 얻고 있다. 홍천군의 잣은 조선시대부터 잣[松子]이 토산물로 등장하는데, 이를 특화시켜 1970년대에 집중적인 조림을 통해 특산물로 생산하고 있다. 수령 30~40년의 수확 최적기를 맞은 홍천잣나무는 품질과 영양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홍천군 산림조합이 자체 육모장에서 우수한 육모를 엄선해 우량묘목만을 재배 임가에 공급하는 등의 체계적인 관리도 이뤄지고 있다. 197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식재 면적을 넓혀 현재 국내 제일의 잣 생산지가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충북 >괴산군

    붉은 빛깔, 매콤한 맛과 단맛을 지닌 ‘괴산청결고추’
    충청북도 괴산군의 산간 고랭지 지역에서는 색상이 선명하고 특유의 맛과 향이 나는 괴산청결고추를 생산한다. 괴산군은 산간 고랭지 지대로 일조량이 좋고,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며, 석회암 지대로 물 빠짐도 좋아 고추 재배의 최적지이다. 전국에서 일찍이 고추 생산, 유통뿐만 아니라 고춧가루 가공체계를 갖추어 고추 주산지로 자리매김하였다. 산간지대에서 생산한 고추를 세척기로 세척하여 위생을 고려한 청결고추이다. 괴산군은 ‘고추산업특구’를 전국 최초로 지정하였고, 국내최초 청결고추박물관을 건립해 고추역사와 문화를 경험하는 장으로 활용 중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김해시

    달고 아삭한 맛의 ‘김해 진영단감’ 어때!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에서는 ‘진영단감’이라 불리는 단감이 생산된다. 진영단감은 진영읍의 자연과 주민들의 노력이 만든 산물이다. 진영은 연평균기온 14℃를 유지하고, 주변에 산이 감싸고 있어 바람의 영향을 덜 받아 보수력이 좋다. 꽃은 일찍 피고, 서리는 늦게 내려 작물의 생육기간이 긴 것도 장점이다. 진영단감 생산은 1927년에 토질과 기후 등의 풍토 연구를 통해 단감재배지로 적합하다는 판단을 받고 100주를 심은 것에서 비롯되었다. 지금은 진영읍 전체가 단감 주산지로 자리매김하였고 매년 10월 열리는 ‘진영단감축제’에 5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